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판 블록버스터 로봇 '다빈치' 등장할까... 수익률 2배 '이 기업'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02
  • 2023.06.28 05:00
  • 글자크기조절
글로벌 수술용 로봇 시장이 연평균 10%라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 수술 흉터를 최소화하고, 수술 후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수술용 로봇 시장은 날이 갈수록 만개할 전망이다. 증권가에서는 미국 등 글로벌 진출을 앞둔 수술용 로봇업체 큐렉소와 고영을 주목하고 있다.

지난 27일 증시에서 정형외과 수술용 로봇 제조사 큐렉소 (14,900원 ▼80 -0.53%)는 전 거래일 대비 100원(0.57%) 오른 1만76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인다.

한국판 블록버스터 로봇 '다빈치' 등장할까... 수익률 2배 '이 기업'

올해 들어서 큐렉소 주가는 약 2.6배 올랐다. 연초 6000~7000원대에 머물던 주가는 어느새 2만원대를 바라본다. 장중 2만250원을 터치하며 전날에 이어 이날도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큐렉소 주가가 올해 들어 급등한 건 수술용 로봇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큐렉소의 수술용 로봇 부문 매출도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큐렉소는 세계 5번째로 상용화된 인공관절 수술 로봇 큐비스-조인트(Cuvis-joint)와 척추 수술 로봇 큐비스-스파인(Cuvis-spine) 등을 보유하고 있다. 수술용 로봇은 수술 흉터를 최소화하고, 복잡하고 어려운 장기에도 접근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공지능(AI) 기술과 접목하면 발전 가능성도 무궁무진하다. 로봇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

글로벌 수술용 로봇 시장의 규모는 연평균 10.2%씩 성장해 2021년 63억6700만달러(약 8조2898억3400만원)에서 2031년에는 167억7450만달러(약 21조8454억3135만원)로 늘어날 전망이다. 큐렉소의 수술용 로봇 부문 매출도 2019년 15억원, 2020년 63억원, 2021년 105억원, 지난해 212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이에 힘입어 최근 5년간 큐렉소의 전체 매출액도 상승했다.

큐렉소의 주력제품 Cuvis-joint의 활약이 독보적이다. 큐렉소는 2020년 하반기에 인도 최대 임플란트 기업 메릴 라이프와 Cuvis-joint 장기 공급계약을 맺고 같은 해 8월부터 장비를 공급하기 시작했다. 계약 첫해 공급 대수는 3대였지만 2021년 5대, 2022년 29대, 올해 1분기 16대를 기록하며 수요가 해를 거듭할수록 늘고 있다. 올해는 판매 기록을 경신할 전망이다.

의료기기는 한번 침투해 성공해서 자리를 잡으면 공고한 지위를 유지한다. 20년 가까이 복강경 로봇 수술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인튜이티브 서지컬(intuitive Surgical) 사의 다빈치(da Vinci)가 대표적이다. 지난해 기준 국내에서 Cuvis-joint를 활용한 수술 횟수는 2000건을 돌파했다.

나승두 SK증권 연구원은 "고가의 로봇 수술의 경우 보험 적용 대상이 아님에도 정확하고 부작용 없는 수술에 대한 수요가 있음을 보여준다"며 "Cuvis-joint는 특정 관절 임플란트에만 국한하지 않고 오픈 플랫폼을 채택해 글로벌 시장으로부터 주목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큐렉소는 인도 시장을 넘어 Cuvis-joint를 미국과 일본 등 세계 주요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큐렉소는 메릴 라이프와 동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달에는 일본 교세라 그룹과 일본 내 독점 판매 계약을 맺었다. 2020년 기준 글로벌 의료용 로봇의 북미 시장 점유율은 62.1%에 달한다. 일본은 글로벌 인공관절 주요 시장으로 꼽힌다.

최재호 하나증권 연구원은 "큐렉소는 올해 6월 미국식품의약국(FDA)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어 이르면 2024년 미국 내 판매가 가능할 전망"이라며 "주요국 인허가 승인과 FDA 승인을 통한 미국 시장 진출은 큐렉소 로봇 사업 외형 성장에 큰 발판이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3일 큐렉소는 Cuvis-spine 리뉴얼 버전이 FDA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로봇 수술 건수가 늘면 소모품 교체도 필요하다는 점에서 지속적인 수익 창출도 가능하다. 현재 의료법상 Cuvis-joint에 사용되는 절삭 도구와 소모품은 환자 1인당 1회만 사용할 수 있다. 수술 당 약 70만원의 소모품 매출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큐비스-조인트/사진=큐렉소.
큐비스-조인트/사진=큐렉소.



국내병원 디딤돌 삼아 해외로 진출하는 뇌 수술용 로봇 '카이메로'



이날 증시에서 뇌수술용 로봇 카이메(Kymero)로 제조사이자 반도체 생산용 검사장비 업체 고영 (19,210원 ▼890 -4.43%)은 전 거래일 대비 200원(1.36%) 내린 1만453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올해 들어 주가는 13.96% 올랐다.

한국판 블록버스터 로봇 '다빈치' 등장할까... 수익률 2배 '이 기업'

카이메로는 2016년 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조와 판매 허가를 승인받았다. 이후 2년간 국내 병원에서 임상 시험을 마치고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서버와 스마트폰 부진 영향으로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으나 증권가에서는 카이메로의 성장세에 주목한다.

이상헌 연구원은 "국내 병원 판매 확대를 통해 카이메로에 대한 트랙 레코드가 확보됨에 따라 올해 4분기에는 FDA 승인 프로세스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내년에 FDA 승인을 획득해 2025년에 미국 수술용 로봇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성장성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이메로 /사진=고영.
카이메로 /사진=고영.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 가스공사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