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식발표] '2경기 연속 쾅쾅!' 신예 이호재, 6월 K리그 영플레이어상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29 22:13
  • 글자크기조절
포항 스틸러스 공격수 이호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 스틸러스 공격수 이호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 스틸러스 신예 이호재(23)가 6월에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영플레이어'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호재를 6월 '레모나 이달의 영플레이어 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상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경남제약 후원을 받아 2021년 신설한 상으로 매달 K리그1에서 가장 큰 활약을 펼친 만 23세 이하 선수에게 주어진다.


6월 수상 후보는 이호재를 포함해 김정훈(전북), 이한범(서울), 김진호(강원) 등이 올랐다. 이호재가 연맹 기술위원회 산하 기술연구그룹(TSG) 위원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이호재는 6월 첫 경기였던 16라운드 광주 원정에서 후반 29분 프리킥 상황 속 날아온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17라운드 제주전에서도 득점하며 2경기 연속 골 맛을 봤다.

시상식은 다음달 2일 포항과 수원FC의 경기가 열리는 포항스틸야드에서 개최된다. 이호재에게 트로피와 함께 상금 100만원이 주어진다.


2021년 포항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호재는 이기형(현 성남 감독)의 아들로 유명세를 탔다. 이호재는 주로 교체 자원으로 나서고 있지만 순도 높은 활약으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이호재는 올 시즌 18경기에 출전해 5골 1도움을 기록 중이다.

포항 스틸러스 공격수 이호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포항 스틸러스 공격수 이호재.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수록 최악 국회… "용산 vs 여의도 비토크라시 끊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