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 나흘만에 원팀 물거품…SK하이닉스 노조, 임금협상안 '부결'

머니투데이
  • 오진영 기자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661
  • 2023.06.30 11:43
  • 글자크기조절
SK하이닉스가 국내외에 보유한 생산 시설 중 최대 규모인 이천 M16 전경.  / 사진 = SK하이닉스 제공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국내외에 보유한 생산 시설 중 최대 규모인 이천 M16 전경. / 사진 = SK하이닉스 제공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노사가 임금협상 합의안을 도출한 지 나흘 만에 재협상에 들어가게 됐다.

30일 재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기술전임직노조는 내부 대의원 투표 결과 지난 26일 마련된 임금협상 합의안에 동의하지 않기로 했다. 51 대 144의 비율로 압도적 부결이다.

SK하이닉스 노사는 지난 26일 3차 임금교섭에서 올해 연봉 인상률을 총 4.5%로 정했다고 밝혔다. 분기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하는 시점에 지급하는 형태다. 기술사무직과 기술전임직(생산직)의 임금 체계가 각각 연봉제·월급제로 다르지만, 4.5% 인상율을 기술전임직 기준으로 계산하면 월 평균 18만 6214원 오른다.

노사는 지난 4월 삼성전자가 노사협의회에서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을 4.1%로 결정한 것을 의식해 0.4% 높은 인상률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조 내부적으로는 흑자 전환 시기가 명확하지 않고, 시행 시점에 올해 임금인상분을 소급하여 지급하는 방안에도 불만이 나왔다. 만일 내년에 퇴직하는 근로자의 경우 인상 소급분을 받지 못할 가능성도 있는 셈이다.

내부 사정에 정통한 업계 관계자는 "노조 내에서는 사측의 제안을 신뢰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있다"라며 "내년에 인상분을 소급해 받아 봐야 결국 손해다라는 분위기가 팽배하다"라고 말했다.

전날 잠정 합의안이 도출된 사무직 노조는 다음 주 대의원 투표를 거칠 예정이다. SK하이닉스 노조는 이천 생산직 노조와 청주 생산직 노조, 기술 사무직 노조 등 3개로 나뉜다. 이천과 청주 생산직 노조가 전임직 노조라는 이름으로 매년 5~6월 함께 임단협을 여는데, 총상 전임직 노조와의 임금 협상이 타결되면 사무직 노조는 거의 비슷하게 협의한다.

잠정합의안이 무산되면서 SK하이닉스 노사는 임금 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한 채 대화를 이어가게 됐다. '상생'을 강조하며 노사가 함께 하반기 실적 개선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에도 제동이 걸렸다. 업계 관계자는 "노사가 '원팀'으로 뛰어야 하는 시기에 합의안 도출이 미뤄지면 부담이 커질 것"이라며 "양측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합의안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오늘 부결은) 전임직 노동조합 대의원 투표 결과로, 전임직 노조에서는 내부 논의 후 회사에 입장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다만 어제 기술사무직지회와도 동일한 내용으로 잠정합의를 도출했고, 최근 최고경영진의 상생 노력에 대해 구성원의 반응도 긍정적인 만큼 회사는 차주 기술사무직지회 투표 결과를 지켜보며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광고에 자꾸 떠"…알리·테무의 공습, 유통 뒤흔들 수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