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헤드셋 쓰면 혼합현실…애플 '비전프로', 워치처럼 시장 뒤흔들까

머니투데이
  • 김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09 07:00
  • 글자크기조절

[선데이 모닝 키플랫폼] 브랜드 혁신 스캐너 #22 - "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웨어러블"

[편집자주] 머니투데이 지식·학습 콘텐츠 브랜드 키플랫폼(K.E.Y. PLATFORM)이 새로운 한주를 준비하며 깊이 있는 지식과 정보를 찾는 분들을 위해 마련한 일요일 아침의 지식충전소 <선데이 모닝 키플랫폼>

영화 &#039;레디 플레이어 원 &#039; 포스터
[쿠퍼티노=AP/뉴시스] 애플이 5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애플 파크에서 열린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에서 혼합현실(MR) 헤드셋 '비전 프로'를 공개하고 있다.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비전 프로'로 디지털 콘텐츠가 물리적 공간에 있는 것처럼 상호 작용하고, 사용자의 눈동자와 손, 목소리로 이를 조종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2023.06.06.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레디 플레이어 원'은 가상 현실 세계 오아시스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SF 영화다. 미래 세계의 빈민가에서 사는 주인공은 암울한 현실을 벗어나고자 오아시스를 이용한다. 현실 세계와 구분이 어려울 정도로 정교하게 구현된 오아시스에서는 게임, 레저 등 원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 오아시스가 현실처럼 느껴지게 하는 데는 장갑 등 각종 웨어러블 장비가 활용된다. 특히 중요한 장비는 헤드셋(헤드 마운티드 디스플레이)이다. 머리에 쓰는 개인화 영상 기기인 헤드셋은 웨어러블 장치의 대표적 폼팩터(형태) 중 하나로, 현재도 게임 등에 활용되고 있다.

최근 애플이 헤드셋 '비전프로'를 출시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웨어러블 시장의 성장과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모바일 시대 맞아 주목받는 웨어러블


웨어러블은 의복, 액세서리처럼 우리 몸에 입거나 걸쳐 다양한 기능을 하는 기기를 말한다. 일부에서는 13세기 발명된 안경이나 15세기에 등장한 회중시계 또는 손목시계를 웨어러블의 시작으로 보기도 한다. 1960년대 도박꾼들이 속임수를 쓰기 위해 신발에 소형 전자 장치를 부착한 것을 첫 번째 현대적 의미의 웨어러블로 보는 해석도 있다.

그러나 웨어러블이라는 용어가 널리 사용된 것은 모바일·디지털 시대를 맞아 다양한 활용과 시장 성장에 대한 잠재력이 주목받으면서다. 시장 조사·분석 기관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2022년 1582억 달러 규모이던 세계 웨어러블 시장은 2026년 2654억 달러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헤드셋 쓰면 혼합현실…애플 '비전프로', 워치처럼 시장 뒤흔들까
하지만 그동안 웨어러블 기기는 대부분이 스마트워치와 스마트밴드 등 손목 착용 장치, 그리고 이어버드와 같은 청각 장치 폼팩터에 집중돼 있었다. 2021년 기준 웨어러블 장치의 87.5%를 스마트워치, 스마트밴드, 청각 장치가 차지했다. 특히 그나마도 애플워치, 에어팟 등 애플 제품이 큰 비중을 차지한다.


하지만 실제 웨어러블은 레디 플레이어 원에 등장한 것처럼 헤드셋, 장갑을 비롯해 옷, 신발, 반지, 목걸이, 안경 등 다양한 폼팩터가 존재한다. 이처럼 다양한 형태의 기기가 있음에도 손목 착용과 이어폰 중심으로 성장한 것은 웨어러블 활용 콘텐츠의 부족, 투박하거나 무거운 디자인, 비싼 가격 등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스마트워치·이어버드 시장 키운 애플…헤드셋 시장 성장 견인 기대


이런 상황에서 애플이 비전프로를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헤드셋이 스마트워치와 스마트밴드, 이어버드에 이어 웨어러블 시장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애플에 앞서 기존에도 오큘러스, 소니, HTC 등에서 헤드셋 장치를 선보였지만 대부분은 게임에 활용되고 있었다.

하지만 헤드셋은 작은 장치 하나로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큰 화면을 구현해 높은 몰입감을 제공한다는 장점으로 인해 주요 디지털 기술로 부상한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메타버스 이용에 필수적인 기기로 평가받는다. 애플에 앞서 메타가 가격 경쟁력 등을 갖춘 최신 헤드셋 장치 퀘스트3를 선보인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메타는 헤드셋 대표 기업으로 꼽히던 오큘러스를 인수해 헤드셋 장치를 출시하고 있다.

영화 &#039;레디 플레이어 원 &#039; 포스터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 포스터
애플은 비전프로를 단순한 헤드셋 장치로 보지 않는다. 애플은 비전프로를 공간 컴퓨터로 정의한다. 공간 컴퓨터는 기존의 컴퓨터 이용 방식처럼 모니터를 통해서만 보고 키보드와 마우스로 입력하는 것을 넘어 가상현실 기술을 통해 공간적으로 확장된 환경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컴퓨터를 이용하는 것을 말한다. 즉 컴퓨터 이용하는 새로운 방식과 문화를 만들어내는 것이 애플의 목표다.

시장에서 비전프로에 기대감을 가지는 이유는 애플이 선보이는 제품이기 때문이다. 애플은 그동안 애플워치와 에어팟으로 웨어러블 폼팩터 시장을 키우는데 큰 역할을 한 기업이다. 애플은 운영체제 ios 등으로 연결된 생태계가 막강하고 고객들의 강력한 브랜드 충성도까지 지녀 웨어러블 시장을 키워왔다. 예를 들어 에어팟의 경우도 처음 출시됐을 때는 디자인이 우스꽝스럽다 등의 혹평들이 쏟아졌지만 강력한 애플 생태계와 브랜드 충성도를 바탕으로 현재는 대표적인 이어버드 형태로 자리 잡았다.

마이크 록웰 애플 기술 개발 그룹 부사장은 비전프로 출시에 대해 "우리의 첫 번째 공간 컴퓨터를 만들기 위해서 시스템의 거의 모든 측면에서 개발이 필요했다"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긴밀한 통합을 통해 지금까지 가장 진보된 소형 웨어러블 폼팩터로 공간 컴퓨터를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