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구미시, 15:1 경쟁 뚫고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

머니투데이
  • 구미(경북)=심용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7.20 17:02
  • 글자크기조절

김장호 시장 "새롭게 비상하는 '구미시' 만들겠다"

경북 구미시 전경./사진제공=구미시
경북 구미시 전경./사진제공=구미시
경북 구미 국가산업단지가 정부에서 지정하는 반도체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구미시는 2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첨단전략산업위원회를 개최하고 구미를 비롯한 경기도 용인·평택 지역을 반도체 분야 국가첨단전략산업단지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구미는 국가첨단전략산업 경쟁력 강화 및 보호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및 인프라 △인허가·R&D인력 지원 등 첨단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을 받는다.

전국 15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정된 구미는 수도권 외 지역에선 유일하다.

시는 국회의원 등 지역정치권과 구미상의를 비롯한 경제단체·사회단체·언론기관·300여개 반도체 관련 기업·대구경북대학·연구소 등의 응집을 유치 성공의 주 요인으로 분석했다.

시는 또 수도권의 완성품 메모리칩을 지원하고 협력하는 소재·부품 분야의 특화단지 유치 전략이 이번 특화단지 지정의 최적화된 성공요인으로도 평가했다.

반도체 산업에 필수인 초순수 공업용수 보유와 안정적 전력 공급, 대구경북신공항 직선거리 10㎞에 입지한 항공물류 강점 등도 성공유치 요인으로 꼽힌다.

경상북도 반도체 초격차 전문인력 양성사업 출범식./사진제공=구미시
경상북도 반도체 초격차 전문인력 양성사업 출범식./사진제공=구미시

특히 수도권에 비해 반도체 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극복하기 위해 반도체 인력 2만명 양성계획을 선도적으로 수립한 점도 높이 평가됐다.

무엇보다 김장호 구미시장을 비롯한 지역정치권의 반도체특화단지 유치를 위한 열정이 41만 구미시민의 염원을 이루게 했다.

김 시장은 반도체 특화단지유치에 도움이 되는 곳이면 어디든 달려갔다.

김 시장은 지역의 구자근·김영식 국회의원과 함께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열세인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구미에 방문할 수 있도록 측면에서 지원을 했고 윤 대통령의 방문시 직접 반도체 특화단지를 건의하기도 했다.

또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산업부·과기부·국토부·환경부·국회 당대표·원내대표·산업통상위 위원·관계부처 장관을 찾아 일일이 설득하는 등 지난 1년간 서울 대통령실과 국회, 세종 정부청사, 경북도청 등을 38회에 걸쳐 방문하며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 당위성과 필요성을 피력했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지난해 시장 취임부터 침체된 구미경제를 살리기 위해 반도체 협의회를 구성하고 전략을 짜기 시작했다"면서 "이번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로 구미의 미래성장 동력을 완벽히 준비해 새롭게 비상하는 구미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 가스공사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