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제습기 주문해도 "한달 걸려요"…그래도 생산 안 늘리는 이유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02 16:05
  • 글자크기조절

보름 걸려 배송, 사전 예약 1000대...제습기 '품절대란'
놓치는 수요 큰데 생산량 증대 '신중'
9년 전 재고 크게 늘렸다가 3~4년 업계 휘청...수십억 손해

위닉스 뽀송 12L 제습기. 시장 1위 브랜드 '뽀송'을 가진 위닉스는 제습기 업계 강자로 꼽힌다./사진제공=위닉스.
위닉스 뽀송 12L 제습기. 시장 1위 브랜드 '뽀송'을 가진 위닉스는 제습기 업계 강자로 꼽힌다./사진제공=위닉스.
올여름 슈퍼 엘니뇨도 겪고 폭우도 쏟아지면서 제습기가 '초대박'을 쳤다. 주문량이 재고를 크게 앞지르고 배송에 보름, 한 달쯤 걸리는 '품절 대란' 일어났다. 내년에 같은 품절 대란을 겪지 않으려면 재고를 쌓거나 생산 라인을 늘릴 법 한데 제습기 업계는 '현상 유지'를 한다는 분위기다. 9년 전 제습기를 과하게 생산했다가 재고를 처리하지 못해 회사들이 휘청였던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2일 위닉스 관계자는 "당장 내년 수요에 대비해 생산 라인을 늘리거나 재고를 크게 축적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올여름 제습기 업계는 10년 만의 호황을 누렸다. SK매직은 매출 목표의 4배 이상을 벌었다. 코웨이도 평소보다 주문이 두배 이상 접수됐고 신일전자, 위니아도 제습기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위닉스는 제습기를 지난해보다 약 1.5배 많이 팔았다. 비율로 따지면 크지 않지만 시장 1위 브랜드 '뽀송'을 가진 만큼 제습기가 주력 상품이고 지난해도 판매량 자체가 컸던 만큼 절대적인 판매량 증가는 가장 컸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간별로 따지면 제습기 판매는 두번에 걸쳐 급증했다. 처음에 기상청이 '슈퍼 엘니뇨'를 예고한 게 시발점이었다. 엘니뇨는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는 현상을 말하는데 흔히 폭우를 동반한다. 엘니뇨 예보는 올초에 나왔는데 5월 어린이날 연휴에 강한 비가 내리자 엘니뇨가 닥치기 전 제습기를 사야 한다는 심리가 강해졌다. SK매직은 5월 말부터 제습기가 완판됐다. 주문량이 예상 판매량의 2배를 넘었다고 한다.

제습기 판매는 실제 장마가 시작되고 또 급증했다. SK매직은 올 여름 제습기가 5번 넘게 완판됐다. 한번에 약 3000대씩 입고되는 점을 고려하면 최소 1만5000대 팔린 것으로 추산된다. 위닉스는 한시간가량 홈쇼핑 방송에서만 제습기가 6800대 팔렸다.

주문 폭발은 품절 대란으로 이어졌다. SK매직은 5월 말부터 지난달까지 제습기를 보름 이상 걸려 배송을 하고 있다. 생산 라인이 해외에 있어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한다.

위닉스는 공장이 국내에 있어서 상황이 낫지만 인기 제품은 주문하고 이틀, 사흘 걸려 배송하는 중이다. 소화하지 못한 수요는 일부 '소멸'한다. 제습기 품절 대란이 벌어지고 인터넷에는 제습기 대신 에어컨, 빨래 건조기, 스타일러로 제습하는 비법이 공유되고 있다.

장마가 얼추 끝났지만 제습기 공급은 여전히 수요를 못 따라간다. SK매직 관계자는 "지금도 이틀, 사흘이면 사전 예약이 1000대씩 쌓인다"고 말했다.
지난 5월 SK매직 온라인몰에서 검색한 초슬림 제습기 구매 화면. "일시적으로 재고가 부족한 상품"이라고 뜬다. 올여름 폭우 소식에 제습기 주문량이 급증하면서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날 기준 주문하면 보름쯤 지나 배송이 가능하다고 한다./사진=SK매직 온라인몰 갈무리.
지난 5월 SK매직 온라인몰에서 검색한 초슬림 제습기 구매 화면. "일시적으로 재고가 부족한 상품"이라고 뜬다. 올여름 폭우 소식에 제습기 주문량이 급증하면서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다. 이날 기준 주문하면 보름쯤 지나 배송이 가능하다고 한다./사진=SK매직 온라인몰 갈무리.
내년에도 제습기 수요는 크게 줄어들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구온난화로 한반도가 아열대성 기후로 바뀌자, 비 예보가 없는 날도 하늘이 맑았다가 30분~1시간씩 소나기가 오는 날이 늘어난다. 슈퍼 엘니뇨가 없는 내년은 올해보다 비가 적게 오느냐는 질문에 기상청 관계자는 "단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제습기는 조금씩 '4계절 가전'으로 받아들여진다. 겨우내 베란다에 제습기를 틀어 실내 습도를 낮추고 수로 동결을 예방하는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에어컨, 스타일러, 건조기는 제습 효율도 떨어지고 제습 면적이 좁아 제습기의 완전한 대체재가 되지 못한다.

올해 품절 대란을 겪었지만 업계가 재고 축적, 생산 라인 확대 계획을 짜지는 않는 모양새다. 9년 전 재고를 너무 많이 쌓았다가 4년 가까이 휘청인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제습기 시장은 2012년 급성장해 2013년 130만대 규모로 컸는데 이듬해 '마른장마'가 오며 80만대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업계는 2013년 호황을 누리고 앞다퉈 재고를 늘렸다. 위닉스는 제습기 100만대를 생산했다. 마른장마는 3년 가까이 지속됐고 업계는 재고를 처리하지 못한 손실을 떠안았다. 위닉스는 2014년 수요 예측 실패로 2년 동안 40억원에 가까운 손해를 냈다. 2017년에야 2014년에 생산한 물량을 처분할 수 있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당시엔 60만원어치 제습기를 한대당 15만원 헐값에 팔았다"며 "제습기 7~8대를 임직원에게 떠넘겨 직원들이 주변 지인에게 나눠주곤 했다"고 말했다.

올해 품절 대란을 겪었지만 업계는 내년 전략 수립에 신중한 모양새다. 위닉스는 재고 부담 사태를 겪고 생산 기계 하나가 다품종을 만들 수 있도록 개량했다. 평소 공기청정기, 정수기 등을 생산하다가 제습기 수요가 폭발하면 생산품을 전환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위닉스는 하루 제습기를 3000대 가까이 생산할 역량을 갖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믿습니다! 밸류업!"…발표 이후 8000억 넘게 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