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빈대인 BNK 회장 "'경남銀 횡령 사고' 근본적인 쇄신책 마련"

머니투데이
  • 김도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04 14:22
  • 글자크기조절
BNK금융그룹이 빈대인 회장 주최로 전 계열사 경영진 긴급 회의를 열었다/사진=BNK금융그룹
BNK금융그룹이 빈대인 회장 주최로 전 계열사 경영진 긴급 회의를 열었다/사진=BNK금융그룹
빈대인 BNK금융그룹 회장이 4일 자회사인 경남은행의 부동산 PF 여신 자금횡령 사고와 관련해 긴급 그룹 전 계열사 경영진 회의를 열고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쇄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전체 계열사에 사고 개연성 있는 업무전반의 프로세스 점검도 당부했다.

빈 회장은 이번 사태는 고객의 신뢰가 걸린 중차대한 사안임을 강조하며 깊은 유감과 함께 신속한 사태 수습에 대한 의지도 표명했다. 아울러 경남은행에 재발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자구책 마련을 주문하고, 미흡할 경우 그룹 차원의 특단의 조치도 강구할 뜻을 내비쳤다.

빈 회장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지주는 경남은행 사태 정상화 지원은 물론 그룹사 내부통제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는 등 컨트롤타워로서 본연의 역할과 책임에도 결코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감독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그 결과를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그룹 전 계열사의 내부통제 프로세스 전반을 원점에서 재점검하는 등 빠른 시일 내에 근본적인 쇄신책을 마련해 고객 신뢰회복과 사태 정상화에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은행은 투자금융부서 직원이 총 562억원을 불법적인 방법으로 횡령한 사실을 확인했다. 금융감독원은 검사반을 투입해 사고 경위 및 추가 횡령사고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 가스공사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