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LG 상속 소송에 아빠찬스?…강일원 前헌재판관 父子 동반변론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882
  • 2023.08.09 05:00
  • 글자크기조절
강일원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대표변호사. /공동취재사진
강일원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대표변호사. /공동취재사진
MT단독
LG그룹 구광모 회장을 상대로 상속회복청구 소송을 제기한 구 회장의 어머니와 여동생 등이 소송대리인단으로 헌법재판관을 지낸 강일원 법무법인 케이원챔버 대표변호사(64·사법연수원 14기·사진)와 함께 강 대표변호사의 아들까지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슷한 시기에 합류한 임성근 법무법인 해광 대표변호사(59·17기·전 고등법원 부장판사)도 아들과 함께 대리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9일 머니투데이 취재를 종합하면 구 회장의 어머니 김영식 여사와 여동생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 구연수씨 등이 구 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상속회복청구 소송의 법률대리인으로 법무법인 케이원챔버의 강규상 변호사(36·변호사시험 9회)에 이어 법무법인 해광의 임성근 대표변호사(59·17기)와 임재훈 변호사를 추가 선임했다.

강규상 변호사는 지난 4월 말, 임성근 대표변호사와 임재훈 변호사는 지난 5월 중순 재판부에 담당변호사 추가지정서를 제출했다. 강규상 변호사와 임재훈 변호사는 각각 강일원 대표변호사와 임성근 대표변호사의 아들이다.

당초 강일원 대표변호사와 함께 대리를 맡았던 법무법인 로고스의 배인구(55·25기), 조영욱(47·36기), 성주경(34·변시 7회) 변호사는 지난 5월 임성근·임재훈 변호사 부자(父子)가 추가 선임된 시기와 맞물려 대리인 선임 3개월만에 사임했다. 현재 세 모녀 측 대리인은 강일원 대표변호사 부자와 임성근 대표변호사 부자, 법무법인 해광 은연지·곽재욱·김동민 변호사가 맡고 있다.

강규상 변호사는 고려대와 인하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제9회 변호사 시험에 합격, 2020~2022년 법무법인 YK 소속 변호사로 활동하다 지난해 부친이 대표변호사로 있는 법무법인 케이원챔버로 자리를 옮겼다. 강규상 변호사는 '검수완박법(검찰수사권 완전박탈법)'으로 불리는 개정 검찰청법에 대한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사건에서도 강일원 대표변호사와 함께 법무부 측 대리인으로 참여했다.

임재훈 변호사는 홍익대와 동아대 로스쿨을 졸업한 뒤 제8회 변호사 시험에 합격, 지난해 부친이 대표변호사로 활동하는 법무법인 해광에 합류했다. 부친인 임성근 대표변호사는 2021년 부산고법 부장판사 시절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농단 의혹에 연루돼 사표를 냈다가 김명수 대법원장이 수리를 거부하고 국회에 거짓 해명한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당사자다.

법조계에서는 부자 관계의 강일원·강규상, 임성근·임재훈 변호사가 나란히 세 모녀 측 대리인단에 이름을 올린 것을 두고 이례적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특히 검수완박 헌재 권한쟁의 사건에 이어 대기업 총수 일가의 상속 소송 같은 굵직한 소송에 잇따라 아버지와 아들이 대리인으로 이름을 올린 것을 두고 손쉽게 경력을 쌓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법조계 한 인사는 "부모와 자녀가 변호사로 활동하는 사례는 많지만 같은 소송에 대리인으로 함께 이름을 올리는 경우는 흔치 않다"며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지만 이만한 사건에 함께 참여하는 것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이 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는 이와 관련, 강 대표변호사와 임 대표변호사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법무법인 케이원챔버와 해광은 "진행 중인 사건이고 변호사 개인 사안이라 밝힐 입장이 없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