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덴티움, 일회성 비용으로 이익률 아쉬우나 방향은 맞다-다올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09 07:55
  • 글자크기조절
다올투자증권이 덴티움 (131,100원 ▲3,900 +3.07%)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를 20만원으로 유지했다.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으나 중국 VBP(물량기반 조달정책) 시행에 따른 직접적인 수혜주인 건 여전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9일 박종현 다올투자증권 연구원은 "덴티움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10% 증가한 1064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4% 감소한 338억원을 기록했다"며 "중국 VBP 시행에 따라 중국 매출액 572억원을 달성하며 같은 기간 12% 증가했고 유럽은 1분기 감소한 러시아 주문이 회복되면서 매출액 153억원을 달성했다"고 했다.

박 연구원은 "매출총이익률(GPM)은 전년 동기보다 1.6%포인트 감소한 68.5%를 기록했고 제품 및 상품 믹스가 전년 동기와 유사함을 고려하면 GPM 감소는 중국 판가 하락에 따른 영향으로 판단된다"며 "추가적인 판가 인하가 없다는 가정 하에 2분기 70%의 GPM을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올해 덴티움의 매출액은 4119억원, 영업이익은 1404억원을 추정한다"며 "VBP 시행에 따른 즉각적인 매출 증가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점이 실망감으로 작용할 수 있으나 덴티움은 중국 정책의 직접적인 수혜주"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