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C+ 자평한 이복현의 금감원, 7년만에 A 받았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16 05:30
  • 글자크기조절

이복현 취임후 첫 기관평가서 A등급, 임직원 성과급 상향..연달아 터진 은행 사고는 부담될듯

(서울=뉴스1) 김성진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열린 상생 금융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상생친구 협약식에 참석한 후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7.1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김성진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열린 상생 금융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상생친구 협약식에 참석한 후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3.7.1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받아본 첫 성적표에서 'A'를 받았다. 정부가 매년 실시하는 금감원 경영평가에서 7년만에 A 등급이 나온 것이다. 이 원장이 취임 후 강조해 온 금융시장 안정과 상생금융, 내부혁신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A등급에 따라 이 원장을 비롯한 금감원 임직원의 성과급이 올라간다. 다만 최근 은행권에서 연달에 내부통제 미흡으로 금융사고가 터지고 이에 따라 금감원 책임론도 부상하고 있는 점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상생금융·시장안정·내부혁신 강조한 이복현, 첫 성적표는 'A'..2015년 이후 7년만


1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해 기준 경영평가에서 최근 A등급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위원회가 매년 실시하는 금감원 경영평가는 외부 민간위원들이 항목별로 점수를 준 뒤 합산해 최종 등급을 매긴다. 경영평가 등급은 S등급(100점~95점)부터 A등급(94~85점) B등급(84~75점) C등급(74~65점) D등급(64~60점) E등급(60점 미만) 등 6단계로 나뉜다.

금감원이 A등급을 받은 것은 지난 2015년 이후 7년 만이다. 금감원은 채용비리 사건이 터진 이후 2016년과 2017년 연달아 사실상 '낙제점'에 해당하는 C등급을 받았다. 이후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연속 B등급을 받아 줄곧 "경영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 A등급 평가는 이복현 원장이 받아 본 첫 '성적표'라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는다. 지난해 6월 취임한 이 원장은 취임 1주년 기자 간담회에서 스스로를 'C+'라고 자평했다. 지난 4월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무더기 주가폭락 사태와 주가조작 의혹이 터지자 이 원장은 "불공정거래 이슈나 금융기관 내부의 탈법 등을 약간 쉽게 생각했던 것 같다"고 반성했다. 하지만 스스로에게 준 점수보다 2단계 높은 '우수등급'을 받은 셈이다.

'젊은 검사' 출신인 이 원장은 취임사에서부터 금융소비자 보호와 불공정거래 근절, 금융시장 안정 등을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 하반기 이후 급격한 금리인상에 따른 금융시장 혼란을 막고, 소상공인과 서민의 고금리 부담을 낮추는 상생금융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따라 금감원 경영평가 계량지표인 △금융소비자 보호 △사회적 가치 구현 항목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금감원은 지난해 경영관리 부문에서 조직, 인사, 재무 관리와 혁신, 소통 항목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 원장은 금감원을 '일하는 조직'으로 만들겠다고 자주 언급했다. 이를 위해 기수가 높을 수록 높은 성과를 받는 관행을 깨고 성과를 낸 직원을 승진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하는 등 인사평가 제도가 확 달라졌다.

[단독]C+ 자평한 이복현의 금감원, 7년만에 A 받았다


금감원 임직원 성과급↑...경남·국민·대구은행 금융사고로 금감원 책임론은 부담


금감원이 7년 만에 A등급을 받으면서 이 원장을 비롯해 임원진과 직원 성과급이 올라갈 전망이다. 금융위는 금감원 임직원의 성과급을 경영평가 등급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이번에 A등급을 받아 월급의 130%를 성과급으로 받을 전망이다. S등급일 경우 월급의 150%, A등급 130%, B등급 105%, C등급 75%, D등급 0%, E등급 0%을 받는다.

지난해 기준 금감원 직원의 1인당 평균 보수액은 1억1006만원(정규직 기준 성과상여금 599만원)이었다. 연봉제인 금감원장의 경우 지난해 기준 총 보수액은 3억6031만원(성과상여금 1억3493만원)에 달했다. 평가등급 상향으로 올해는 이보다 올라간다.

다만 은행권에서 연달아 내부통제 미흡으로 금융사고가 터지고 있는 점은 금감원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최근 경남은행에서 500억원대 횡령이 발생했고, KB국민은행에서도 직원들이 업무상 알게된 정보를 이용해 127억원의 주식 매매차익을 챙겼다. 대구은행은 고객 몰래 문서를 꾸며 증권계좌를 개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해 우리은행 직원의 거액 횡령 사건 이후 금감원이 금융권 내부통제 혁신방안을 내놨지만 결과적으로 '무용지물'이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덩달아 금감원 책임론도 부상했다. 금감원의 A등급 평가는 지난해 성과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올해 금융 사고와는 무관하지만 논란이 될 여지가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위' 시동…"의사 불법행위 엄정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