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 준감위 "전경련 환골탈태 확신없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18 10:16
  • 글자크기조절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재가입 논의를 위한 준법위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찬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서 열린 전국경제인연합회 재가입 논의를 위한 준법위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준감위)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자체 쇄신안에 우려를 표했다. 준감위는 삼성의 전경련 복귀 최우선 조건으로 정경유착 근절을 꼽아왔는데, 전경련의 혁신안이 이를 충족시키지 못한다고 본 것이다. 준감위가 재가입 여부를 분명히 결정하지 않으면서, 삼성의 전경련 복귀도 불투명해졌다.

준감위는 18일 삼성의 전경련 복귀는 삼성 각 계열사 이사회가 결정해야 할 문제라면서도, 가입시 어떠한 조건 하에서 활동해야 하는지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이찬희 준감위원장은 "가입, 미가입을 준감위가 확정적으로 권고를 하지는 않았다"며 "최종적으로 회사가 (재가입이란) 결정을 했을 때 어떤 조건에서 활동해야 된다라는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밝힌 조건은 정경유착 행위 시 즉시 탈퇴, 운영 및 회계의 투명성 확보 등이다.

준감위는 지난 16일부터 재가입 여부에 대한 논의를 이틀 내내 이어왔지만 전경련 혁신안에 대한 우려가 커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준감위는 "새로 출범할 한국경제인협회가 과연 정경유착의 고리를 완전히 단절하고 환골탈태할 수 있을 지에 대하여 확신을 가질 수 없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이사회를 열고 전경련 재가입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전경련은 오는 22일 임시 총회를 열고 기관명을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로 바꾸고 류진 풍산 회장을 새 회장으로 추대한다. 삼성 뿐만 아니라 SK와 현대자동차, LG그룹도 한경협 재가입 여부를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