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멕시코 철강 관세 10%→25% 인상…"단기 영향은 제한적"

머니투데이
  • 세종=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8.22 11:00
  • 글자크기조절
포스코 멕시코 제2 자동차강판 준공식. (왼쪽부터) 정준양 포스코 회장, 에지디오 토레 칸투 타마울리파스주 주지사, 일데폰소 과하르도 비야레알 멕시코 경제부 장관.
포스코 멕시코 제2 자동차강판 준공식. (왼쪽부터) 정준양 포스코 회장, 에지디오 토레 칸투 타마울리파스주 주지사, 일데폰소 과하르도 비야레알 멕시코 경제부 장관.
멕시코가 철강 등 392개 품목에 대한 수입관세를 인상한 것과 관련 우리 수출 물량의 85%는 관세 면제를 받고 있어 단기적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오후 한국철강협회에서 철강업계와 함께'멕시코 관세 인상 관련 철강업계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멕시코 관세 인상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엔 철강협회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CM, 세아제강, KG스틸 등 7개사가 참여했다.

멕시코 경제부는 지난 16일(현지시각) 철강을 포함한 392개 품목에 대한 수입관세를 2025년 7월31일까지 한시적으로 인상하는 관세부과규칙 수정안을 관보에 게재했다. 이들 품목 중 지난해 멕시코 수출 상위 500개(HS 6단위 기준)에 해당하는 품목은 총 92개로, 이 중 74개 품목이 철강 제품이다. 이번 조치에 따라 철강 관세는 현행 10% 수준에서 최대 25%로 인상된다.

철강협회에 따르면 한국 철강 수출 중 멕시코의 비중은 지난해 약 2600만 톤에서 약 200만 톤으로 7.8%를 차지한다. 금액으로는 약 329억 달러 중 약 27억 달러로 8.3%를 차지한다.

철강협회 관계자는 "멕시코 철강 수출 물량의 85%는 멕시코 정부의 산업진흥정책(PROSEC)을 통한 관세 면제를 받고 있어 단기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면서도 "나머지 물량에 대한 영향은 불가피하며 장기적으로는 PROSEC 지속 불확실성에 대한 준비도 필요해 보인다"고 분석했다.

PROSEC는 특정산업의 생산공정에 투입한 장비, 부품, 소재 등에 대해 낮은 수준의 특례관세(0~7%)를 적용하는 법이다. 자동차·전자제품용 강재는 PROSEC가 적용되고 건설용 일반강재는 적용되지 않는다.

양기욱 산업공급망정책관은 이날 회의에서"유럽연합(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도입, 멕시코의 이번 조치 등 철강산업을 둘러싼 통상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며 "우리 철강산업의 경쟁력 강화, 수출 대상국 다변화 등을 통해 민·관이 함께 대응해야 하며 산업부는 정부 간 통상 대응을 통해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