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허웅·라건아 등 KCC 선수들 작별인사 "전주 팬들 함성 잊지 않겠다"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1 17:11
  • 글자크기조절
허웅. /사진=KBL 제공
허웅. /사진=KBL 제공
경기에 집중하는 허웅(가운데).  /사진=KBL 제공
경기에 집중하는 허웅(가운데). /사진=KBL 제공
프로농구 KCC 이지스 선수들이 전주 팬들에게 진심을 담은 작별인사를 남겼다.

KCC의 슈퍼스타 허웅은 지난 8월 30일 자신의 SNS에 "내겐 너무 익숙했던 전주 KCC에서 1년 동안 뛸 수 있어 행복하고, 소중한 시간이었다. 매 경기 많은 팬들이 찾아와 응원해주신 덕분에 더 힘내서 뛸 수 있었다"고 되돌아보며 "전주체육관에서의 팬분들의 함성소리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

또 허웅은 "앞으로 부산 KCC에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약속했다.

KCC는 2001년부터 연고지로 사용했던 전주시를 22년 만에 떠나 부산으로 옮긴다. 전주를 떠나는 이유는 홈구장 전주체육관을 놓고 KCC와 전주시가 오랜 갈등을 빚었기 때문이다.

전주시는 1974년 건립돼 50년이나 지난 낡은 전주체육관 대신 2023년까지 새 경기장을 지어주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이는 지켜지지 않았다. 결국 KCC는 계속된 요구에도 받아들여지지 않자 마음이 떴고, 부산으로 연고지를 옮기기로 했다.

허웅을 응원하는 KCC 팬들.  /사진=KBL 제공
허웅을 응원하는 KCC 팬들. /사진=KBL 제공
허웅 응원 문구.  /사진=KBL 제공
허웅 응원 문구. /사진=KBL 제공
KCC는 프로농구 최고 인기 팀 중 하나로 꼽힌다. 경기장 문제와 별개로 전주 팬들은 언제나 폭발적인 응원을 보냈다. 홈뿐만 아니라 원정까지 전주 팬들이 가득 들어찬 경기가 많았다. 선수들 입장에서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소중한 추억이다. 전주를 떠나게 됐지만, KCC 선수들은 그간 전주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응원에 감사인사를 전했다.

라건아(가운데).  /사진=KBL 제공
라건아(가운데). /사진=KBL 제공
팀 핵심 센터 라건아도 "전주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아름다운 도시인 전주로 트레이드 된 후 팬들의 환영에 너무 행복했다. 제가 우리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으면 좋았을 텐데, 제가 부족했고, 팬분들은 우리가 우승한 것처럼 여전히 반겨줘서 고마웠다"고 적었다.

이어 라건아는 "기복이 심한 여러 해 동안 항상 응원해주시고,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는 새로운 곳에서 시작을 하지만, 이곳 전주에서 시작했다는 것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KCC 베테랑 정창영도 같은 마음이었다.

정창영은 "그동안 전주팬들 덕분에 전주에서 너무나 행복한 시즌을 보낼 수 있었다. 저 또한 팬들이 있었기에 성장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디에서든 이 감사한 마음 절대 잊지 않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팬들에게 인사하는 정창영(가운데).  /사진=KBL 제공
팬들에게 인사하는 정창영(가운데). /사진=KBL 제공
KCC 경기들.  /사진=KBL 제공
KCC 경기들. /사진=KBL 제공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 가스공사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