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화물창도 우리 기술로...KR·케이조선·동성화인텍 친환경 '맞손'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6 14:11
  • 글자크기조절
왼쪽부터 최금식 선보공업 회장, 장윤근 케이조선 대표,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 백정호 동성케미컬 회장, 최용석 동성화인텍 대표 /사진=동성케미컬
왼쪽부터 최금식 선보공업 회장, 장윤근 케이조선 대표, 이형철 한국선급 회장, 백정호 동성케미컬 회장, 최용석 동성화인텍 대표 /사진=동성케미컬
1만2000만CBM급 액화이산화탄소(LCO2) 운반선 개발을 위해 한국선급(KR)·케이조선·동성화인텍·선보공업 등이 힘을 보탠다. 이들 4사는 싱가포르에서 개최되고 있는 가스·에너지 산업 전시회 '가스텍 2023'에서 이런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글로벌 탈탄소 기조에 속도가 붙자 산업현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지하수층 등에 저장하는 탄소포집·저장(CCUS) 기술이 주목받는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핵심기술로 CCUS가 주목받음에 따라 차세대 친환경 선박으로 꼽히는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시장이 커질 것으로 보고 이번 협업이 추진됐다.

케이조선은 설계 최적화를 통한 LCO2 운반선(19bar 중압식)을 설계하고, 선보공업은 화물 처리 시스템 및 연료 공급 시스템을 개발한다. 동성화인텍은 LCO2 화물탱크와 LNG 연료 탱크 개발을, KR은 선급규칙 및 국제협약에 의거 선박의 안전성과 적합성을 검증하고 최종적으로 개념승인(AIP) 인증을 수여할 계획이다.

동성화인텍 관계자는 "액화이산화탄소 화물탱크는 일반적으로 일정 압력(5.2barg)과 저온(-56℃)을 유지해야 하는데, 해당 선박의 화물탱크는 19barg의 높은 압력을 견뎌야 한다"면서 "여기에 동성화인텍의 핵심 기술인 Type C 탱크 기술이 적용되는 데, 이번 협약을 통해 성장 가능성이 큰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분야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형철 KR 회장은 "탈탄소 규제가 점차 강화되는 만큼 국내 해사업계가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파트너쉽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