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유커 돌아온다…신세계인터, 면세 기대감에 '매수' 의견-유안타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7 08:13
  • 글자크기조절
신세계인터내셔날 청담 사옥.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청담 사옥. /사진제공=신세계인터내셔날
유안타증권이 7일 신세계인터내셔날 (16,710원 ▲260 +1.58%)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만5000원을 유지했다. 특정 브랜드의 매출 공백이 주가에 이미 반영됐고 해외와 면세점 채널 매출이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이승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신세계인터의 주가는 작년 10월부터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그룹의 셀린(Celine) 브랜드 직진출 소식으로 고점 대비 38% 하락했다"라며 "셀린 브랜드 매출 공백 부분은 이미 주가에 선반영됐고 현 주가는 저점 수준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주가 상승 포인트로 "하반기 신규 브랜드(패션 3개, 코스메틱 3개) 출시로 내년 해외 매출 고성장이 예상되고 지난달 10일 중국인 단체 관광객 방한 허용으로 코스메틱 면세점 채널 매출 증가가 전망된다"고 했다. 또 "자주(JAJU) 사업부 턴어라운드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2019년 별도 기준 면세점 매출액은 2930억원을 기록했는데 대부분 코스메틱 매출액"이라며 "올해 상반기 면세점 매출액은 557억원을 기록했다. 현재 코스메틱 유통 브랜드 수는 18개로 수입, 국내 브랜드 다변화된 것이 강점이다. 중국 단체 관광객 방한으로 코스메틱 면세점 매출이 증가하면 밸류에이션 리레이팅 가능성이 예상된다"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 아빠도 대기업" 용기낸 아빠들…'육아휴직' 늘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