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추석 물가 관리 나선 농식품부, 8일 식품·외식업계 대표 소집

머니투데이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7 11:0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17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 식당가 앞으로 관광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의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지역의 평균 외식 가격이 지난해보다 10% 안팍으로 올랐다.   삼겹살의 경우 200g 기준 지난해 4월 1만 7261원에서 지난달 1만 9236원으로 11.4% 상승했다. 삼계탕은 1만 4500원에서 1만 6346원으로 12.7% 올라 가장 큰 상승률을 보였다. 2023.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17일 서울 중구 명동거리 식당가 앞으로 관광객들이 지나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의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지역의 평균 외식 가격이 지난해보다 10% 안팍으로 올랐다. 삼겹살의 경우 200g 기준 지난해 4월 1만 7261원에서 지난달 1만 9236원으로 11.4% 상승했다. 삼계탕은 1만 4500원에서 1만 6346원으로 12.7% 올라 가장 큰 상승률을 보였다. 2023.5.17/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석을 앞두고 식품 및 외식업계를 소집했다.

농식품부는 8일 한훈 차관 주재로 주요 식품업계 및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연다. 추석을 앞두고 밥상 물가 및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해 정부와 식품·외식업계가 협력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농식품부는 5일 발표된 소비자 물가와 가공식품 및 외식 물가 상황을 업계 관계자들과 공유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지난달 가공식품 물가상승률은 6.3%, 외식 물가상승률은 5.3%를 기록했다.

정부는 그간 식품·외식업계의 원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34개 주요 식품 원료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 면세 농산물 등에 대한 의제매입세액 공제 한도 상향, 영세 개인 음식점의 의제매입세액 공제율 확대 적용 기한 연장, 외국인력 규제 개선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한훈 농식품부 차관은 "식품·외식업계의 원가 부담 완화, 규제 개선 사항을 발굴해 식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있는 방안을 폭넓게 논의하고, 이를 통해 식품·외식업계가 물가 안정에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식품·외식기업 22개사가 참석한다. 참석 기업은 식품기업 △CJ제일제당 △오뚜기 △농심 △롯데웰푸드(옛 롯데제과) △SPC △동원F&B △오리온 △삼양 △해태제과 △풀무원 △동서식품 △매일유업 12곳이다. 외식기업은 △스타벅스 △롯데리아 △교촌에프엔비 △bhc △제너시스BBQ △맘스터치 △피자알볼로 △걸작떡볶이 △투썸플레이스 △명륜진사갈비 10곳이 참석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홍콩 ELS 가입자 20%, 65세 이상…90%가 재투자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