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CO₂ 모아 서호주 가스전에 저장…호주와 수소·에너지 협력 강화

머니투데이
  • 세종=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08 17:13
  • 글자크기조절
CO₂ 모아 서호주 가스전에 저장…호주와 수소·에너지 협력 강화
정부가 서호주와 청정수소 및 암모니아 생산 등 에너지 협력을 강화한다.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8일 오후 서울에서 로저 쿡(Roger Cook) 서호주 신임 총리와 면담을 갖고 국가 간 이산화탄소 이동을 위한 지원과 우리 기업의 수소생산 프로젝트 사업개발 승인을 요청했다.

면담에선 △CCS(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 △청정수소 및 암모니아 △그린철강 △핵심광물 △천연가스 등 에너지 분야에서의 협력방안 및 한-서호주 에너지협력 업무협약(MOU) 체결 등에 대해 논의했다.

SK E&S, GS칼텍스 등 우리 기업은 국내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CO₂)를 포집해 서호주로 운송한 뒤 고갈 가스전 등에 영구 저장할 계획이다. 강 차관은 국가 간 이산화탄소 이동을 위한 런던의정서 개정안 비준 등 호주 의회와 연방정부 내 절차들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서호주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강 차관은 삼성물산이 서호주 노스햄 지역에서 그린수소 생산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상황을 언급하며 해당 프로젝트에 대한 신속한 사업개발 승인도 요청했다.

아울러 올해 1월 체결한 산업부와 서호주간 협력의향서(LOI)의 후속조치로서 10월말 호주 시드니에서 개최 예정인 제 32차 한-호주 에너지협력위원회에서 업무협약(MOU) 형태로 양국 협력을 발전시키는데도 잠정 합의했다.

이에 따라 핵심광물 청정 가공 분야에서도 핵심광물 매장·생산량이 풍부한 서호주와의 협력이 강화될 전망이다. 서호주는 리튬 세계 1위, 코발트 세계 3위, 희토류 세계 4위 등 자원부국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