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대 미국인, 가방 찢자 '마약 1.9kg'…조직 꼭대기엔 중국인[영상]

머니투데이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2 12:00
  • 글자크기조절
미국인 남성 C씨(29)가 지난 2일 오후 4시 서울 은평구 불괄동 길가에서 미국에서 밀반입한 필로폰 1.7kg을 숨긴 가방을 유통책으로 위장한 경찰에게 건넸다. 영상은 경찰이 가방 내부 숨겨진 필로폰을 찾는 장면. /영상=서울경찰청
미국인 남성 C씨(29)가 지난 2일 오후 4시 서울 은평구 불괄동 길가에서 미국에서 밀반입한 필로폰 1.7kg을 숨긴 가방을 유통책으로 위장한 경찰에게 건넸다. 영상은 경찰이 가방 내부 숨겨진 필로폰을 찾는 장면. /영상=서울경찰청

'Hey, Trust me.'(날 믿어.)

지난달 2일 오후 4시쯤, 서울 은평구 불광동 길가에서 29세 백인 남성 C씨(미국 국적)가 마약유통책으로 위장한 경찰관에게 검은색 가방을 건넸다. 위장 경찰관은 건네 받은 가방을 열어봤지만 속이 텅 비어있었다. 황당한 표정을 짓는 위장 경찰관에게 C씨는 자신을 믿으라고 말했다. 경찰관이 칼로 가방 격벽을 찢자 필로폰(메스암페타민) 1.9kg이 나왔다. 미국인은 현장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으로 현행범 체포됐다.

경찰이 중국 국적 조선족 A씨(29)를 중심으로 한 '다국적' 밀수 조직이 한국에 마약류를 유통시키려는 시도를 포착, 관련자들을 검거했다. 경찰은 A씨가 C씨 등 미국인 밀매사범을 통해 국내로 밀반입 시도한 필로폰(메스암페타민) 2.3kg(시가 76억원 상당)을 압수했다. 이런 수법으로 밀반입된 필로폰은 한국인 유통책을 통해 전국에 배달됐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필로폰을 밀수하고 마약류를 국내에 유통한 피의자(마약류관리법 위반) 총 10명 중 8명을 검거(구속 6명)해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이번 사건 핵심인 A씨를 포함한 해외 체류 중인 피의자 2명에 대해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국내 마약 유통책 E씨가 지난달 인천 등 도심 인근 공원 산책로 근처 야산에 필로폰 등 마약류를 은닉했다. 사진은 은닉한 마약류를 되찾는 경찰 수사관. /사진=서울경찰청
국내 마약 유통책 E씨가 지난달 인천 등 도심 인근 공원 산책로 근처 야산에 필로폰 등 마약류를 은닉했다. 사진은 은닉한 마약류를 되찾는 경찰 수사관. /사진=서울경찰청

지난 2일 오전 미국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C씨는 본래 한국인 유통책 E씨(30대 후반 남성)와 필로폰을 거래할 계획이었다. E씨는 앞서 경찰에 검거된 상태였다. E씨는 소위 '드랍퍼'라 불리는 국내 배달책들에게 소분한 필로폰을 나눠주는 '상선'이었다.

E씨가 검거된 사실을 몰랐던 중국인 총책 A씨는 '2일 오후 은평구 불광동에서 미국인을 만나 필로폰을 건네 받으라'는 지시를 텔레그램을 통해 전달했다. 경찰은 E씨로 위장해 현장에서 C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검거한 피의자 진술과 수사팀이 확보한 정보 등을 종합해 중국인 총책 A씨가 해외에서 텔레그램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이용해 마약류 밀수입 범죄를 총괄하며 막대한 범죄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최근 강남 소재 호텔에서 마약류를 제조한 베트남 국적 남성 D씨와 국내에 마약류를 유통한 한국인 E,F,G도 모두 A씨의 지시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D씨는 지난 7월 25일부터 지난달 10일까지 3회에 걸쳐 서울 강남구 소재 호텔 등에서 합성대마 3800ml를 제조해 국내 유통책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국내 유통책들은 마약류 전달을 위해 인천 등 도심 공원 인근 야산 땅속에 마약류를 은닉하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존 '던지기' 수법은 대부분 주택가 골목길 실외기나 아파트 우편함 등을 이용했는데 일부 경험이 쌓인 매수자들이 '던지기' 장소 주변을 수색해 마약을 훔쳐가는 사건이 자주 발생했기 때문이다.

한편 미국인 피의자의 신원은 미국 DEA(마약단속국)와 공조로 밝힐 수 있었다. 경찰은 미국인 C씨가 동갑내기 친구 미국인 B씨의 도움을 받아 미국에서 필로폰을 한국으로 들여온 것으로 보고있다. DEA에 따르면 B씨는 멕시코 카르텔과 연계된 인물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