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뛰는 도둑 위에 나는 주인…몰래 바꿔둔 '가짜 귀금속' 털었다 체포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2 10:45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심야 가짜 귀금속을 훔쳐 도주한 용의자가 검거됐다.

12일 뉴스1에 따르면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8시40분쯤 수원시 팔달구 소재의 한 숙박업소에서 특수절도 혐의로 A씨(20)를 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쯤 수원시 영통구 소재의 한 금은방의 매장 유리 출입문을 부순 뒤 침입, 진열된 가짜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다.

A씨는 매장 주인이 퇴근 전 절도 예방을 위해 진짜 귀금속을 가짜 귀금속을 바꿔 전시해둔 것을 훔쳤다.

오토바이를 타고 범죄를 저지른 A씨는 당시 헬멧을 착용해 신원을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출입문 파손과 동시에 사설보안업체 경보음이 울리자 업체 관계자들이 현장에 도착, 해당 모습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CCTV 등으로 용의자를 추적해 사건 발생 5시간40여분 만에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범죄를 저지른 다음에 갈 곳이 마땅치 않아 도주 후, 모텔에 숨어 있었다.

A씨는 "일부 귀금속에 '모조품'이라는 스티커가 부착돼 있어 가짜 귀금속은 몇 개 정도라고만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공범 유무와 범행 동기 등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LG·엔비디아도 주목…빅테크 자금 몰리는 '이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