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메디콕스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예고…주가 17% 급락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4 09:41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조선기자재 업체 메디콕스 (837원 ▲26 +3.21%)가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 예고되면서 주가가 급락 중이다.

14일 오전 9시40분 기준 코스닥 시장에서 메디콕스는 전일 대비 219원(17.03%) 하락한 1067원에 거래됐다.

전날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4건의 공시를 번복한 메디콕스를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메디콕스는 제3자배정 유상증자 결정 철회 2건과 전환사채권 발행 결정 철회 2건 등 총 4건의 공시를 번복했다.

거래소 검토 결과 불성실공시법인으로 지정되면 벌점을 받는다. 한번에 8점 이상의 벌점을 받으면 1일간 매매 거래가 정지된다. 최근 누적 벌점이 15점 이상이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다. 메디콕스의 벌점 여부는 다음달 13일 공시될 예정이다.

앞서 메디콕스는 지난해 12월과 올해 2월 총 4번에 걸쳐서 제3자배정 유상증자와 전환사채 발행 등의 방식으로 총 455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한다고 공시했다. 투자자는 티에스아이인베스트(100억원), 린에너지합자조합(175억원), 린혁신성장제2호합자조합(180억원)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14일 투자자들이 투자금 납입불가를 통보하면서 자금조달은 무산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