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돌싱글즈4' 하림 "자녀 셋" 고백에도…리키, 키스로 마음 확인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449
  • 2023.09.18 07:10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돌싱글즈4'
/사진=MBN '돌싱글즈4'
'돌싱글즈4' 하림과 리키가 자녀 유무를 고백한 뒤 더 깊어진 마음을 확인했다.

하림과 리키는 지난 17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4'에서 자녀 유무를 공개했다.

리키는 먼저 "자녀가 있다. 7살 아들"이라며 "내 평생 최고의 보물이다. 이름은 케이고 1학년이다. 그리고 비디오 게임을 좋아한다. 영화 보는 걸 좋아한다"고 소개했다.

양육은 전 부인과 반반씩 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아들과 가까이 있고 싶어 전처가 사는 곳 근처로 이사까지 했다며 "전 부인이 남자친구가 있는데 LA 어바인에 산다. 저도 아들과 가까이에 있기 위해 어바인으로 이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둘 다 계속 만나는 게 평범한 가족을 갖는 것과 가장 가까운 것 같다. 그래서 우리 둘 다 처음부터 그 약속을 지키려고 했다. 그 약속은 한 번도 어긴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사진=MBN '돌싱글즈4'
/사진=MBN '돌싱글즈4'

하림은 자녀 공개를 앞두고 극심한 우울감을 보였다. 그는 제작진에 "무섭기보다는 그냥 리키가 저한테 이 정도의 감정을 주면서 다른 기회를 잃지 않았냐. 내가 그 사람이 상상했던 나랑 너무 다르고 받아들일 수 없는 면이면 제가 너무 미안할 것 같다"고 토로했다.

하림은 자녀가 셋이라고 털어놨다. 각각 8살, 5살, 2살 됐다며 모두 자신이 키우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아이들은 (아빠랑) 사이가 좋다. 나한테는 하루하루가 절박한 상황이다. 그래서 여기 와서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다만 하림의 걱정과 달리 리키는 변치 않는 애정을 드러냈다. 다음날 마지막 1대1 데이트에서도 둘은 또 한번 서로를 선택했으며, 데이트 도중 입맞춤을 하는 등 과감한 스킨십으로 애정을 과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