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티에스아이코리아, 전장용 MLCC 번인테스터 개발

머니투데이
  • 이유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8 17:33
  • 글자크기조절
캐리어 방식의 전장용 MLCC 번인테스터 'MBT-1000'/사진제공=티에스아이코리아
캐리어 방식의 전장용 MLCC 번인테스터 'MBT-1000'/사진제공=티에스아이코리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기업 티에스아이코리아(대표 이철이)가 자율주행 등 자동차 전동화 추세에 맞춰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번인테스터'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캐리어 형태로 물류 이송 자동화를 이루고, 시간 및 인력 투입 측면에서 효율을 낼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이다.

MLCC 번인테스터는 고온·고압 환경에서 테스트를 진행, 제품의 초기 불량을 선별하는 장비다. 티에스아이코리아가 이번에 개발한 MLCC 번인테스터 'MBT-1000'는 고온 핫 플레이트 방식을 적용해 기존 챔버 방식 대비 빠르게 온도를 높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개발에 3년이 걸렸고, 해당 제품은 최근 출시됐다.

일반적인 IT용 MLCC는 100℃ 이하로 테스트하면 되지만, 전장용의 경우 150~180°C까지 신뢰성 확보가 필요하다. 'MBT-1000'은 이에 맞춘 고온 테스트가 가능하다. 기존 챔버 방식 장비가 180°C까지 승온(온도 상승)하는 데 30분 이상 소요되는 것에 반해 이 제품은 12분이면 승온이 가능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승온 이후 정밀한 온도 제어도 가능하다.

아울러 'MBT-1000'은 캐리어 방식을 적용해 물류 이송 자동화를 구축했다. 기존 챔버 방식은 사람이 수동으로 MLCC를 투입하고 챔버를 식히는 과정도 필요했다. 반면 'MBT-1000'은 캐리어 방식으로 쓰루풋(시간 내 처리량)을 확대할 수 있다. 캐리어당 2048개 MLCC 투입이 가능하고, 3초 내 동시 측정을 지원하는 것이다. 단일 선비에 측정 스테이지를 다수 설치하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셈이다.

이철희 티에스아이코리아 대표는 "국·내외 MLCC 제조사를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향후 확대될 전장 부품 테스트 시장에 선제 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 자동화 설비 개발 능력을 바탕으로 측정 설비까지 제품군을 확장해 테스트 시장을 적극 개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