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문장 넣으면 원하는 음악 10초 안에 재생 ...'DJ 챗GPT' 나왔다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19 19:00
  • 글자크기조절

AI 음악 기술 스타트업 뉴튠, AI 음악생성기 '믹스오디오DJ' 데모 공개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믹스오디오DJ'/사진=뉴튠
믹스오디오DJ'/사진=뉴튠
AI(인공지능) 음악 기술 스타트업 뉴튠이 챗GPT형 AI 음악 생성 서비스 '믹스오디오DJ' 데모 페이지를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믹스오디오DJ는 원하는 장르나 무드, 사용자의 상황과 기분을 텍스트로 입력하면 그에 상응하는 음악을 10초만에 생성해 들려주는 AI 서비스다.

이를테면 '공부할 때 듣기 좋은 음악'이나 '무중력 상태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의 음악' 등 사용자는 원하는 음악에 대해 자유롭게 묘사하고 생성된 음악을 들어 볼 수 있다. 텍스트 입력은 한글, 영어 모두 지원된다.

믹스오디오DJ는 뉴튠이 자체 구축한 음원 아카이브를 적용했다.

뉴튠은 국내외 작곡가와 양질의 음원을 제작하고 자체 규격으로 데이터베이스화하는 작업을 해왔다.

기타, 베이스, 드럼 등 음원 요소를 세분화하고 AI 학습을 통해 사용자 필요에 따라 조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과정에서 개별적인 라이선스 계약을 진행해 AI 학습과 음악 생성에 쓰이는 데이터 저작권 문제까지 해소했다.

음악은 약 10-15초 길이 루프가 조금씩 변주, 반복되는 형태로 만들어진다.

같은 텍스트라도 입력할 때마다 새로운 음악이 생성되며, 마음에 들 때까지 반복 할 수 있다.

생성 음악과 지피(GIPHY) 데이터베이스에서 추출한 애니메이션 이미지가 음악 설명 캡션과 함께 제공된다.

믹스오디오DJ 데모페이지는 누구나 제한없이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믹스오디오DJ처럼 텍스트를 통해 음악을 생성하는 대표적인 AI 음악 생성 도구로는 구글 뮤직LM(MusicLM)과 메타 뮤직젠(MusicGen) 등이 있다. 국내에서 AI 음악 생성 서비스를 출시한 건 뉴튠이 처음이다.

뉴튠은 이미 높은 품질로 구현된 음악블록들을 사용자의 요구에 따라 합성하는 방식으로 음악을 생성하기 때문에 음악 완성도 측면에서 보다 정교한 것이 강점이란 설명이다.

그러면서도 데이터를 불러오는 클라우드 서버와의 상호작용에서 지연율을 최대한 낮추는 데 성공했다.

음악 생성 시간만 보면 메타는 평균 1분, 뉴튠은 10초 대로 추산된다.

이종필 뉴튠 대표는 "사용자가 대화만으로도 나만의 음악을 만드는 경험을 믹스오디오DJ 데모 페이지를 통해 시작하길 바란다"며 "향후 영화 '헐(Her)'의 AI 비서 사만다처럼 사용자의 기분에 맞춰 자동으로 음악을 생성해주는 AI 음악 에이전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달러→230달러…국민연금, 美 코인주 사서 600억원 벌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