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방청객 괴성 이어져…심현섭, 개콘 방송사고 뒷얘기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062
  • 2023.09.20 05:30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심현섭이 과거 '개그콘서트' 출연 당시 김준호 때문에 바지가 벗겨졌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심현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정형돈은 심현섭에게 "인기 비결이 참을 수 없는 노출증 때문이라던데"라고 질문했다.

심현섭은 "자의가 있고 타의가 있다"며 "자의는 맹구 퍼포먼스 하면서 그랬던 것이고, 타의는 김준호 때문에 큰 사건이 있었다"고 답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화면 캡처

이를 듣던 정형돈은 해당 사건이 생각났는지 "큰 사고였다"고 경악했다. 심현섭은 "단군 이래 3위 안에 드는 사고였다. 객석에 900명 정도 앉아있었는데, 괴성이 이어졌다"고 떠올렸다.

알고 보니 과거 '개그콘서트' 방송 당시, 심현섭이 "바지가 벗겨지면 이상하잖아"라는 개그를 하자 김준호가 심현섭의 바지와 속옷을 함께 내렸던 것.

심현섭은 "(김)준호가 바지를 벗기고, 3초가량 멈춰있었다. 제가 2초 정도 (김준호를) 째려봤다. 그래서 합이 5초였다"며 "'개그콘서트'를 하면서 처음으로 피날레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너무 창피했다"고 씁쓸해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