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국립산림과학원, 도시민 91.6% 숲에 대해 긍정적

머니투데이
  • 대전=허재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1 13:56
  • 글자크기조절

이용자 경험 빅데이터 분석으로 숲의 정서적 효과 밝혀

북한산 국립공원 도봉산에서 여유를 즐기는 도시민들의 모습./사진제공=국립산림과학원
북한산 국립공원 도봉산에서 여유를 즐기는 도시민들의 모습./사진제공=국립산림과학원
도시민들의 90% 가량이 숲에 대해 긍정적인 감성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서울 근교의 대표적인 숲인 북한산 국립공원 도봉산을 대상으로 도시민들의 후기· 경험 등에 관련된 빅테이터 기반 감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도시민들은 숲에 대해 91.6%가 긍정적 감성을 갖고 있으며, 부정적 감성은 8.4%에 그쳤다.

도시민들에게 긍정적 효과를 주는 숲의 특성을 살펴본 결과에서는 풍부한 자연이 주는'규모감'을 비롯해 등산·산책 등 여가 활동이 가능한 '적합성', 일상에서 분리되는 '벗어남', 나무와 바위 등 자연물의 '매력요소'등 4가지의 회복 환경 특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숲의 긍정적 감성의 특징을 세부적으로 살펴본 결과 '호감'(87.5%),'기쁨과 흥미'(12.5%)로 분류됐다. 단순한 호감 수준을 넘어 기쁨과 흥미 등 능동적 긍정을 향상시킬 수 있는 산림레포츠나 산림교육 등을 위한 환경 조성과 프로그램 도입 필요성을 엿볼 수 있게하는 부분이라고 과학원측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의 100대 명산이자 서울 근교에 위치한 대표적인 숲인 도봉산을 대상으로 2년간(2020년~2021년)의 소셜미디어 빅데이터를 분석해 회복 환경 특성을 구명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Forests'(2023년 14권)에 게재됐다.

김성학 국립산림과학원 임업연구사는"숲을 통해 도시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은 정서적 측면에서 중요하다" 며 "생활권 산림복지서비스 기반 마련을 위한 연구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위' 시동…"의사 불법행위 엄정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