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장례식장에 시신 넣으려 이런 짓까지…악질 사무장병원에 3.4조 '줄줄'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9.29 09:20
  • 글자크기조절

사무장병원 폐해 심각, 재정 누수 3조4275억원이나 환수율 6.6%에 그쳐…"건보공단에 특사경 권한 부여 필요"

경찰, 국과수,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자들이 2018년 1월27일 오후 대형 화재 참사가 발생한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경찰, 국과수,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자들이 2018년 1월27일 오후 대형 화재 참사가 발생한 경남 밀양시 가곡동 세종병원에서 합동 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2018년 1월 경남 밀양 세종병원에서 화재가 나며 47명이 사망하고 112명이 부상을 당했다. 그런데 조사 과정에서 사건의 진실이 드러났다. 이 병원은 '사무장병원'으로 불법개설기관이었다. 수익창출에만 골몰하면서 병상이 과도하게 많았고 건축, 소방, 의료 등 환자 안전과 관련된 부분은 부실하게 관리해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이었다. 2015년 5월에는 자신들이 운영하는 장례식장에 시신을 유치하기 위해 이 병원 행정이사가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노인 환자의 인공호흡기 산소 투입량을 줄이라고 지시하기까지 했다. 간호사의 지시 이행 거부로 미수에 그쳤으나 병원 이사장과의 문자 내역이 발견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당시 사건을 조사한 경찰은 이 병원이 2008년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청구한 요양급여 408억원에 대해 환수 결정을 내렸다.

밀양세종병원 같은 불법개설기관으로 인한 건강보험 재정 누수가 심각한 상황이다. 불법개설기관은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개설할 수 없는 비의료인 또는 비약사가 의사나 약사의 명의를 빌리거나 법인의 명의를 빌려 개설·운영하는 의료기관·약국을 말한다. 건강보험에서 불법개설기관으로 빠져나간 돈은 3조4275억원에 달하지만 환수율은 6.6%에 불과하다. 이에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이를 조사하고 환수율을 높이기 위해 특별사법경찰 권한을 도입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

29일 건보공단에 따르면 약국을 제외한 불법개설기관은 2012~2021년 기준 1019개소다. 같은 기관 일반기관이 2038개소인 것의 절반가량에 달하는 수준이다. 의원 기준 불법개설기관의 병상운영비율은 44.3%로 일반기관 30.0%보다 14.3%포인트 높다. 한의원 기준 불법개설기관의 병상운영비율도 23.1%로 일반기관 8.5% 대비 14.6%포인트 높다. 불법개설기관이 불필요한 입원 등으로 재정 누수를 가중시킨다는 의미다.

불법개설기관으로 인한 피해액은 지난 6월까지 누적 3조4275억원이지만 환수율은 6.6%에 불과하다. 수사 기간이 길다는 점이 환수를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불법개설기관 관련 공단의 수사 의뢰 후 수사 결과를 확보하기까지 걸리는 기간은 2014~2021년 수사를 의뢰한 불법기관 1076개 기준 평균 11.8개월이다. 가장 길게 걸린 수사 기간은 4년5개월이었다. 3개월 이내 종결 건은 7.7%인 83건뿐이었다. 경찰이 수사하는 사이 불법을 저지른 이들은 증여, 허위매매 등의 방법으로 재산을 은닉해 실질적 환수가 어려워진다.
사진= 건보공단
사진= 건보공단
실제 의료생협 S의원은 사무장병원으로, 투석환자 등을 대상으로 금품이나 소개비를 지급하는 등 조직적 환자 유인행위를 통해 64억여원의 요양급여비를 편취했고 85억8758만원의 환수 결정이 났지만 받은 돈은 0원이다. 2016년 10월 조사를 종료하고 2017년 6월 수사를 의뢰한 뒤 결과 통보가 2018년 9월에 났고 지급정지는 2018년 11월 이뤄졌다. 그 사이 자산 정리 등을 하면서 환수를 하지 못하게 됐다. 면허 대여 약국인 W약국에 대해서도 35억3151만원을 환수하기로 했지만 실제 납부는 10.05%인 3억5488만원만 이뤄졌다. 이 약국의 수사에만 6개월이 소요됐다.

건보공단은 공단에 특사경 권한이 주어지면 수사기간을 3개월 이내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현재는 수사권이 없어 자금 추적을 못 하고 공범으로 추정되는 법인의 임원과 전직 직원 등에 대한 조사도 가능해진다. 공단은 특사경 권한이 생길 경우 연 2000억원 이상의 재정 누수 차단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한다. 사무장병원 등에 관한 전문조사인력만 55명이 있고 조사 유경험자도 200여명에 이른다는 게 공단 설명이다.

현재 공단 임직원에 사무장병원과 면허 대여 약국에 한해 특사경 권한을 부여하는 '사법경찰직무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지만 국회에서 법 통과가 안 되고 있다.

이와 관련 정기석 건보공단 이사장은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 "특사경 제도를 도입하면 불법개설기관 적발을 강화할 수 있고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며 공단에 특사경 권한을 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료계 등에서 특사경에 대해 우려를 하고 있는데 시·군에 있는 전문위원회 평가단을 통해 사전에 교감하고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움츠리는 매매, 날개 펼친 전세…2억 투자해 송파 아파트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