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상 초유' 관중석에서 날아든 공이 투수 강타, 감독도 덕아웃 박차고 나왔다 "생전 처음 보는 일"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053
  • 2023.09.27 17:49
  • 글자크기조절
시애틀 조지 커비가 27일(한국시간) 휴스턴전에서 6회 초 도중 관중석에서 날아온 공(빨간 원 안)에 복부를 강타당했다. /사진=중계화면 갈무리
시애틀 조지 커비가 27일(한국시간) 휴스턴전에서 6회 초 도중 관중석에서 날아온 공(빨간 원 안)에 복부를 강타당했다. /사진=중계화면 갈무리
시애틀 조지 커비가 27일(한국시간) 휴스턴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시애틀 조지 커비가 27일(한국시간) 휴스턴전에서 투구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메이저리그(MLB) 경기에서 마운드에 있던 투수가 어디선가 날아온 공에 복부를 강타당하는 일이 일어났다. 선수도 놀라고 감독도 놀랐다.

시애틀 매리너스의 우완투수 조지 커비(25)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2023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선발로 등판, 6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커비는 1회 시작과 함께 무사 1, 2루를 만들었고, 내야땅볼과 고의4구가 나오면서 1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5번 호세 아브레유에게 3루수 앞 땅볼을 유도해 3루 주자를 홈에서 포스아웃시켰고, 다음 타자 야이너 디아즈도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면서 커비는 위기 탈출에 성공했다.

이후로는 순항을 이어갔다. 커비는 2회와 3회, 4회를 연달아 삼자범퇴로 만들었고, 5회 1사 후 제레미 페냐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곧바로 도루 시도를 저지하면서 주자를 삭제했다. 그 사이 시애틀은 3회 2점을 먼저 낸 뒤, 5회에는 칼 랄리와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연속 적시타를 묶어 3득점하며 커비에게 득점지원을 해줬다.

조지 커비(왼쪽)와 스캇 서비스 감독. /AFPBBNews=뉴스1
조지 커비(왼쪽)와 스캇 서비스 감독. /AFPBBNews=뉴스1
문제의 장면은 6회 초에 나왔다. 선두타자 호세 알투베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이후 두 타자를 뜬공과 삼진으로 처리하며 2아웃을 잡은 그는 카일 터커와 승부를 펼쳤다. 그런데 볼카운트 1볼 1스트라이크에서 3구째 파울이 나온 후, 투구를 준비하던 커비에게 어디선가 갑자기 공이 날아들었다. 공은 그대로 복부를 때렸고, 피해자(?) 커비는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었다.

황당한 사태에 경기장엔 야유가 퍼졌고, 스캇 서비스 시애틀 감독은 심판에게 다가와 어떻게 된 일인지 물어보는 몸짓을 했다. 중계화면에서 보여진 영상에서는 3루 쪽에서 공이 날아온 것으로 보였다.

커비는 다음 공에 내야안타를 맞으며 다시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아브레유를 땅볼로 처리하며 고비를 넘겼다.

시애틀 조지 커비가 27일(한국시간) 휴스턴전에서 6회 초 도중 관중석에서 날아온 공(빨간 원 안)에 복부를 강타당했다. /사진=중계화면 갈무리
시애틀 조지 커비가 27일(한국시간) 휴스턴전에서 6회 초 도중 관중석에서 날아온 공(빨간 원 안)에 복부를 강타당했다. /사진=중계화면 갈무리
경기 후 이 해프닝의 전말이 밝혀졌다. 미국 매체 시애틀 타임스에 따르면 한 10대 소년이 터커의 파울볼을 잡은 후 이 공을 다시 그라운드로 던졌다고 한다. 서비스 감독은 "그 소년은 휴스턴의 파울볼을 경기장에 던지는 게 맞는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지'라고 생각했다"는 서비스 감독은 "이전에도 본 적이 없고, 확실히 우리 홈에서는 더욱 본 기억이 없다"며 "기대하지 않던 일이었다"고 했다.

공을 맞은 당사자인 커비는 "정말 놀랐다. 공을 달라는 제스추어를 했기 때문에 심판이 던질 줄 알았다"며 당시의 심정을 밝혔다.

한편 커비의 호투 속에 6-2로 휴스턴을 꺾은 시애틀은 시즌 85승 72패(승률 0.541)를 기록,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3위 휴스턴을 0.5경기 차로 추격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2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의 끈을 놓지 않게 됐다.

조지 커비. /AFPBBNews=뉴스1
조지 커비.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의료파업에 '임상시험'도 못해…K바이오도 빨간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