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018 SK 우승 주역' 김태훈 15년 프로선수 생활 마감 "보내준 응원 마음에 새기겠다" [오피셜]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767
  • 2023.09.28 10:13
  • 글자크기조절
SSG 김태훈.
SSG 김태훈.
2018년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의 한국시리즈 우승 주역이었던 좌완 김태훈(33)이 15년의 프로 생활을 마친다.

SSG 랜더스는 28일 "김태훈 선수가 올 시즌을 끝으로 프로야구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은퇴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김태훈은 동구초-구리인창중-구리인창고를 거쳐 2009년 신인 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SK에 입단했으며 2023년까지 15년간 SSG의 프랜차이즈 선수로 활약했다. 통산 15시즌 동안 302경기에 출전해 18승 22패 9세이브 64홀드 평균자책점 5.18을 기록했다.

불펜 투수진의 주축으로 발돋움한 2018년에는 9승 3패 10홀드 평균자책점 3.83의 성적과 팀 내 불펜 투수 최다 이닝인 94이닝을 소화하며 필승조 역할을 훌륭히 소화했다. 특히 그해 플레이오프와 한국시리즈에서 8경기에 등판해 11이닝 동안 단 1실점만 허용하는 등 최고의 활약을 펼치며 팀의 네 번째 우승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다.

김태훈은 구단을 통해 "최고의 구단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하고 마무리할 수 있어 기쁘다. 1차 지명이라는 과분한 관심을 받으며 입단 했지만, 부상과 부진으로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아쉬웠다. 하지만 2018년 팀의 우승과 함께 선수 개인으로도 최고의 활약을 보여드리며 팬 여러분의 사랑 조금이나마 보답해 드릴 수 있어서 행복했다. 지금까지 야구장에서 받았던 응원과 함성을 잊지 않고 마음에 새기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SG는 "김태훈의 공로와 마지막을 기념하는 은퇴식을 올시즌 잔여경기 일정 중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세브란스, 소방에 "응급실 이송자제" 공문 보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