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레이메트릭스, 폴란드 AGH대와 방사선 검출용 3D 프린팅 섬광체 공동 연구·개발

머니투데이
  • 이두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4 17:45
  • 글자크기조절
레이메트릭스가 최근 폴란드 AGH대학교와 방사선 검출용 3D 프린팅 섬광체 활용 기술 공동 연구·개발(R&D)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레이메트릭스와 AGH대는 방사선 검출용 3D 프린팅 섬광체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방사선 검출 및 측정 분야에서의 기술 혁신과 상용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레이메트릭스 관계자는 "이번 공동 연구·개발로 방사선 검출용 섬광체는 암 환자의 치료 계획 수립 시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제공할 것"이라며 "국제적인 연구 네트워크와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활발한 글로벌 연구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레이메트릭스는 3D 프린팅 섬광체 개선 및 추가 개발을 맡았다. 섬광체를 AGH대에 제공하고, 방사선 계측기 제작 기술을 적극 활용해 3D 프린팅 섬광체 활용 기술을 개발할 방침이다. AGH대는 제공받은 3D 프린팅 섬광체를 활용한 계측기 신호처리 소프트웨어 개발 및 액티브 팬텀 모델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레이메트릭스 측은 AGH대와의 협력을 통해 국제적인 연구 네트워크와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번 MOU가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연구 기회와 협력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레이메트릭스 관계자는 "이번 MOU로 개발된 섬광체에 다양한 활용 기술을 적용해 암 환자의 치료 계획을 더욱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수립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또 3D 프린팅 섬광체의 기술 혁신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메트릭스는 암 환자 맞춤형 플라스틱 섬광체를 제작, 정확한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기술과 제품을 상용화하는 회사다. 피부와 각막 등 섬세하고 복잡한 조직에 흡수되는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방사선 피폭 사고 또는 방사선 치료 현장에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중성자 계측 및 핵종 식별이 가능한 포켓형 계측기 제품의 출시를 앞두고 있다. 폴란드 AGH대학교는 데이터 수집 장치인 디지털 DAQ(Data Acquisition System)를 개발한 곳이다. 머신러닝 기법을 이용한 데이터 필터링 및 처리 기술을 개발해 왔다.

(사진 왼쪽부터)AGH대의 Bartosz 연구팀장과 Tomasz 교수, 한양대학교의 김용균 교수와 레이메트릭스의 김용현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 중이다/사진제공=레이메트릭스
(사진 왼쪽부터)AGH대의 Bartosz 연구팀장과 Tomasz 교수, 한양대학교의 김용균 교수와 레이메트릭스의 김용현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 중이다/사진제공=레이메트릭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