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효진, 서교동 빌딩 160억에 내놨다…"7년 전 63억 주고 사"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341
  • 2023.10.05 07:41
  • 글자크기조절
배우 공효진이 지난 3월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열린 델보(DELVAUX)의 포토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배우 공효진이 지난 3월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서 열린 델보(DELVAUX)의 포토콜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배우 공효진이 7년 전 63억원을 들여 산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빌딩을 160억원에 내놨다.

5일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공효진은 자신이 소유한 서울 마포구 서교동 366-7 'ROY714' 빌딩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매물 가격은 160억원, 대지 3.3㎡당 1억300만원 수준이다.

해당 건물은 임대 회사인 '로이714'가 2016년 1월 63억원에 매입했다. 로이714는 공효진이 지분의 50%를 소유, 대표로 있는 법인이다.

법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하는 경우 개인이 살 때보다 더 많은 돈을 빌릴 수 있고, 금리 또한 유리하게 적용된다는 점을 공효진이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공효진은 매입 당시 2층짜리 단독주택이었던 건물을 허물고, 2017년 9월 총 9층 규모(지하 3층~지상 6층) 건물을 새로 지었다.

새 건물은 연면적 1745.09㎡로 기존보다 훨씬 넓은 연면적을 확보했다. 전문가들은 저층 건물을 매입해 과감하게 신축한 것이 건물 가치를 끌어올렸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급등한 美증시, 버블 아니라는 이유…핵심 요소 2가지가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