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코오롱스포츠, 디자이너 '후세인 샬라얀'과 50주년 협업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06 09:29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코오롱FnC
/사진제공=코오롱FnC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의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50주년을 맞아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후세인 샬라얀'과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다.

후세인 샬라얀은 '패션계의 철학자'로 불리며 미래지향적인 패션 세계를 구축해온 디자이너다. 인류학, 정치, 역사, 과학 등 패션을 넘나드는 다양한 분야에서 얻은 영감을 옷으로 표현한다. 코오롱스포츠는 1973년부터 현재까지 명맥을 이어온 브랜드의 50년을 돌아보고, 브랜드가 지향하는 미래의 아웃도어 모습을 보여주고자 후세인 샬라얀과의 협업을 기획했다.

코오롱스포츠x후세인 샬라얀 컬래버레이션 상품은 다운 재킷, 베스트, 니트, 팬츠 등 총 31종으로 구성된다. 아우터의 경우 저고리, 마고자, 두루마기 등 한국의 전통 의상인 한복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에 반영했다. 우주복을 모티브로 한 오버롤을 비롯, 스커트 밑단에 스트링을 넣어 모양을 변형하거나, 상의 어깨부터 소매까지 지퍼 디테일을 강조하는 등 실험적인 디자인의 상품도 선보인다.

협업을 기념해서는 오는 7일부터 11월 13일까지 코오롱스포츠 한남점에서 미디어 아트 전시도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어크로스 더 워터(ACROSS THE WATER)'를 주제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결합된 '유동적인 시간'의 순환을 탐구한다. 후세인 샬라얀은 이를 위해 '불시착한 우주인'이라는 개념을 제시하고, 한국이라는 대지에 정착한 우주인이 한국문화에 스며들며 우주복에 한국 전통 복식의 디테일을 연결한다는 콘셉트로 재해석했다. 공간은 크게 △중첩의 기둥 △다차원의 여정 △유동적 시간 △폭포의 웜홀 4개의 테마로 나눠 전시된다.

코오롱스포츠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과거 없는 미래는 존재할 수 없다'는 의미를 담아 새로운 영감은 다시 과거로부터 얻고, 이는 곧 미래의 원동력이 된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다"며 "후세인 샬라얀 협업은 코오롱스포츠가 앞으로 그려갈 아웃도어의 미래를 제시하는 의미있는 작업"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