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제놀루션, 호라이즌유럽컨소시엄서 '저위험 살충제' 논의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11 09:56
  • 글자크기조절
호라이즌유럽컨소시엄 현장 /사진제공=제놀루션
제놀루션은 그리스 테사리대학교가 주최한 호라이즌유럽컨소시엄 회의에 참석했다고 11일 밝혔다.

제놀루션 (3,995원 ▲15 +0.38%)에 따르면 김민이 연구소장(전무)과 김우진 R&D(연구개발) 전략기획실 상무가 지난달 27일부터 3일간 그리스에서 개최된 호라이즌 유럽 연구 프로그램의 저위험 살충제 컨소시엄의 첫 번째 회의에 참석했다.


해당 컨소시엄은 생산부터 소비까지 지속가능한 친환경 농업시스템 구축을 위한 저위험 살충제의 위험평가 가이드라인 제시가 목표다. 연구 기간은 2026년 10월 말까지며, 700만유로(약 100억원)의 예산이 편성돼 있다. 컨소시엄은 신젠타, 바이엘 등 22개의 글로벌 농화학회사, 대학교, 규제기관으로 구성돼 있으며 제놀루션은 국내 유일의 파트너로써 dsRNA의 공급과 분석 업무를 맡고 있다.

현재 농업분야에서 사용되는 화학농약은 빠른 효과와 저렴한 가격으로 오랜 기간 사용돼 왔으나 광범위한 살충효과로 인한 유용생물 피해, 잔류농약, 환경오염 등 다양한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EU에서는 2030년도까지 화학농약 사용을 현재의 절반으로 줄이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화학농약을 대체할 저위험 살충제에는 식물 추출물, 페르몬, 미생물농약 등과 함께 dsRNA 농약이 포함된다.

김민이 제놀루션 R&D 업무 총괄 전무는 "프로젝트 활동의 최신 진행 상황을 파트너들과 공유했다"며 "내년에 진행될 연구 전략에 대한 활발한 교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컨소시엄 참여를 통해 제놀루션의 dsRNA가 보다 표준화될 수 있고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당사의 연구개발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 길 먼 10만전자…HBM 근심 깊은 470만 삼전 개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