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토피아, 제 8회차 희토류 국제 표준화 회의 만찬 간담회 가져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13 10:34
  • 글자크기조절
세토피아, 제 8회차 희토류 국제 표준화 회의 만찬 간담회 가져
세토피아 (2,110원 ▼25 -1.17%)는 지난 12일 저녁 인천 센트럴파크송도 호텔에서 제8회차 ISO/TC 298 (희토류) 국제표준화회의에 참석한 총회 위원들과 함께 만찬을 가지며 희토류 사업에 대한 협력 강화와 교류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저녁 만찬에는 생산 기술연구원의 김택수 부원장의 인사말과 함께 세토피아 서상철 대표의 만찬사로 행사가 시작됐다. 이번 만찬 간담회에 참석한 한국, 미국, 중국, 호주, 일본 등 15개의 회원국 국가의 희토류 전문 위원 100여명은 향후 활발한 교류와 협력을 논의하며 자리를 빛냈다.

회사는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인천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8회차 ISO/TC 298 (희토류) 국제 표준화 회의의 메인스폰서로 총회의 서포트 역할을 수행했다. 한국의 신생 희토류 관련 회사로서 각국 총회 위원들에게 희토류 산업에서 세토피아가 추진하고 있는 희토류 사업에 대한 목표와 방향성을 소개했다.

희토류 기술위원회는 2015년 중국을 간사국으로 설립돼 희토류 분야 용어, 재활용, 포장·유통, 시험·분석, 지속가능성 등에 관한 표준화 논의를 진행 중이다. 현재 정회원은 15개국, 준회원은 21개국이다.

한국은 이번 표준안을 논의하는 총회에서 용어와 시험방법, 희토류 재활용 활성화 방안, 장비 내구성을 위한 새로운 측정 기준 등 신규 국제 표준안 4종 제안 등을 신규로 제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세토피아 서상철 대표는 만찬사를 통해 "희토류 벨류체인 수직 계열화를 완성한 세토피아를 소개하며 희토류 산업이 확장될수록 사용되는 표준이 탄탄히 뒷받침되어야 하는 것을 느끼고 있다"며 "좋은 표준의 개발을 위해 노력해 주시는 총회에 참석하신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합금 제련 기술 국산화를 목표를 갖고 희토류 사업을 영위하는 세토피아는 항상 발전적인 모습으로 희토류 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공의 4명 중 3명 '사직'…수술 지연·진료 거절 피해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