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프로젠, 암혈관억제 신물질 VEEP 개발 "망막질환 치료제 개발 활용"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17 10:09
  • 글자크기조절
항체의약품 개발 전문기업 에이프로젠 (756원 ▲1 +0.13%)은 강력한 암혈관촉진인자 억제물질 'VEEP'을 개발해 자사의 다중수용체, 이중항체 기술을 활용한 복수의 치료제 개발에 적용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에이프로젠, 암혈관억제 신물질 VEEP 개발 "망막질환 치료제 개발 활용"
에이프로젠의 VEEP은 계열사 아이벤트러스를 지원해 개발하고 미국, 호주, 일본, 캐나다 등 특허권을취득 하는 등 지적재산권을 확보한 물질이다. 해당 물질은 대표적인 광범위 항암제로 알려진 아바스틴의 핵심 성분인 베바시주맙(vebacizumab) 항체가보다 암혈관촉진인자에 붙는 결합력이 약 2만배 높다. 또 암혈관촉진인자 수용체들에 비해서도 수백배 이상 높은 결합력을 가진다.

회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크기가 작은 폴리펩타이드에 비해 크기가 큰 천연 수용체나 항체가 타겟에 대한 결합력이 월등히 높은 것을 감안하면 크기가 작은 VEEP 단백질이 이정도 높은 결합력을 갖는다는 것은 놀라운 결과"라며 "암혈관촉진인자에 대한 결합력이 높다는 것은 그만큼 암 주변에 존재하는 암혈관촉진인자를 훨씬 잘 제거할 수 있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에이프로젠은 VEEP를 고안하기에 앞서 신생혈관촉진인자 결합 수용체 브이지에프알원(VEGFR1)과 신경세포 수용체 뉴로필린원(Neuropilin-1; NRP1)이 생체내에서 어떤 경우에는 서로 엉겨 붙어서 하나의 수용체처럼 작용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후 이들이 엉겨 붙어 있을 때 브이지에프알원의 IgG2 도메인과 뉴로필린원의 b1 도메인이 서로 밀접하게 위치하고 있음을 X-선 단백질결정구조에서 발견했다. IgG2 도메인과 b1 도메인만 떼어내 연결함으로써 크기가 매우 작은 하이브리드 수용체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뉴로필린원(NRP1) 활용 세계 첫번째 암혈관촉진인자 억제 물질인 VEEP은 단백질 크기가 비교적 작지만 크기가 훨씬 큰 브이지에프알원 수용체나 뉴로필린원 수용체, 또는 광범위 항암항체로 알려진 베바시주맙 항체보다 훨씬 강력하게 암혈관촉진인자 VEGF에 결합한다.

회사 관계자는 "VEGF에 대한 결합력을 나타내는 Kd 값(해리상수, 값이 작을수록 결합력이 크다)이 브이지에프알원 수용체는 33pM, 뉴로필린원 수용체는 312pM, 베바시주맙 항체는 1,000pM인 반면에 VEEP은 0.05pM이다"며 "VEEP가 아바스틴 원료인 베바시주맙보다 VEGF에 무려 20,000배 이상 잘 결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에이프로젠은 현재 VEEP을 항암제 뿐만 아니라 이상 혈관성장이 문제가 되는 망막질환 치료제 등으로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관계자는 "이중 또는 삼중수용체나 다중항체 등을 만들면 물질이 점점 커지는 문제점이 있는데 VEEP은 크기도 작고 물성도 좋아서 다중수용체나 다중항체로 개발하는 데 큰 장점이 있다"며 "보다 더 한 번에 여러 타겟을 억제하고자 하는 황반변성이나 당뇨병성 망막질환 등의 치료제 개발 트렌드에서 이러한 VEEP의 특성은 자사의 또다른 경쟁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