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텃세 제대로 보여준다"…버스 부수고 불 지른 팬들, 韓야구 흑역사[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06
  • 2023.10.22 06: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1986년 10월 불에 탄 해태 타이거즈 버스의 모습. /사진=X(트위터) 캡처
1986년 10월 불에 탄 해태 타이거즈 버스의 모습. /사진=X(트위터) 캡처
37년 전인 1986년 10월 22일 대한민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악의 관중 폭력 사태가 벌어졌다. 야구 팬들이 선수단 버스에 불을 지른 전대미문의 사건이었다.

이날 대구시민운동장에서는 삼성 라이온즈와 해태 타이거즈의 한국시리즈 3차전이 열렸다. 당시 정치권에서 영남과 호남의 갈등이 극에 달했던 만큼, 야구장 안에서의 삼성 팬들과 해태 팬들의 관계도 시한폭탄과 같았다.

앞서 광주에서 열린 1차전 팀의 패배(2차전은 승리)를 지켜봤던 삼성 팬들은 "대구에서 열리는 경기는 다를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었다. 실제로 삼성은 3차전 1회 말부터 3점을 뽑아내며 초반 분위기를 가져왔다.

하지만 해태는 2회 초 곧바로 3점을 따내 동점 상황을 만들었다. 이후 두 팀은 접전을 벌였으나 7회 초 삼성이 실책을 범했고, 해당 경기는 해태의 6대 5 역전승으로 끝났다.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대구의 삼성 팬들은 홈에서 팀이 역전당하자 극도로 흥분했다. 이들은 경기장 안으로 온갖 쓰레기와 술병을 집어던졌다.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해태 선수단은 황급히 몸을 피했다.

버스 방화 사건은 이날 밤 9시45분쯤 발생했다. 팀의 역전패에 극도로 분노한 삼성 팬들은 대구시민운동장에 주차된 해태 선수단 버스를 목격, 유리창을 깨부수는 등 폭력적 행동을 보였다.

이들은 버스 파손에서 그치지 않고 불까지 질렀다. 해태 선수단 버스는 순식간에 화마에 휩싸여 전소됐다. 누군가의 119 신고로 소방차가 출동했지만, 흥분한 인파 때문에 접근조차 못 했다.

결국 경찰 병력까지 야구장에 파견됐다. 경찰은 난동을 부리는 관중들에게 최루탄을 쏘며 해산 명령을 내렸다. 경기장에서 1시간 넘게 갇혀 있었던 해태 선수단은 밤 11시가 넘어서야 숙소로 돌아갈 수 있었다.



갈등의 원인?…"응원 문화, 성숙하지 못했다"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1982년 창단 멤버로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해 1995년까지 '원클럽맨'으로 활약한 김성한은 버스 방화 사건을 회상하며 "갈등은 광주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 때부터 시작됐다"고 밝혔다.

김성한은 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에 출연해 "1차전에서 삼성 투수 진동한이 공을 잘 던지고 있었다"며 "근데 당시 신문 보도에 의하면 어느 팬이 던진 10원짜리 동전이 진동한 머리에 맞았다더라"고 했다.

이어 그는 "동전을 머리에 맞은 뒤 (진동한이) 흔들리기 시작했다"며 "이후 삼성 측에서 1차전 패배 후 '대구에 오면 텃세를 제대로 보여주겠다'라고 했다. 정말 위험한 발언을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김성한은 "안 그래도 당시는 (지역 갈등 때문에) 타이거즈와 라이온즈 팬들의 자존심 싸움이 심했던 시절"이라며 "이런 배경이 있는데 홈에서 역전패까지 당했으니 삼성 팬들이 그렇게 분노한 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로 그때 선수단 버스가 완전히 (불에) 타버렸다"며 "1980~1990년대는 관중들이 폭력적인 모습을 자주 보였다. 지금처럼 야구장 응원 문화가 바뀐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끝내 우승 차지한 해태…이후 한국시리즈 4연패 대기록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사진=광주MBC 유튜브 채널 '전설의 타이거즈'

해태 타이거즈 버스 방화 사건은 한국시리즈 현장에 나와 있던 취재진에 의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전국의 야구 팬들은 충격에 휩싸였고, 해태 구단 역시 대구에서 열리는 4차전에 나서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관련 내용을 접수하고 사건 당일 밤 비상회의를 소집했다. KBO는 버스 방화 사건의 심각성을 깨닫고, 대구가 아닌 중립 지역에서 4차전을 속행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하지만 일부 반대 의견이 제시됐고 결국 KBO는 경찰에 지원을 요청, 폭력 사태 예방을 위한 500여명의 경찰 병력을 투입해 대구에서 4차전을 진행했다. 뒤숭숭한 분위기에서도 해태는 선발 투수 선동열의 활약으로 삼성을 7대 4로 제압했다.

한국시리즈 5차전은 서울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열렸다. 해태는 5차전에서도 5대 2 승리를 거뒀고, 국내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두 번째 우승(1983, 1986년)을 이뤄낸 팀이 됐다. 이후 해태는 한국시리즈 4연패(1986~1989년)에 성공하며 '해태 왕조'를 건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부도직전 '수소충전소'…최대주주는 "증자 불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