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가자지구서 쏜 로켓, 하늘서 '펑' 2초 후 병원 폭발"…AP 분석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508
  • 2023.10.21 20:07
  • 글자크기조절

[이·팔 전쟁]AP통신, 폭발 전후 영상·위성사진 분석
"가자서 발사한 불량 로켓 '추락' 가능성, 비극적 사고"

18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고 있는 가자 지구의 병원 폭발 참사 현장의 파괴된 건물 앞에 불에 탄 차량들이 보인다. 2023.10.18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로켓의 오작동 순간으로 추정되는 알자지라 방송의 생중계 화면. /사진=AP
수백 명의 사망자가 나온 가자지구 병원 폭발 참사 원인에 대해 AP통신은 "가자지구에서 날아온 로켓이 빗나가 병원으로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AP는 병원 폭발 전후 순간이 담긴 12개 이상의 동영상, 위성사진, SNS 게시물 등을 분석한 결과라며 21일(현지시간) 이처럼 보도했다.


앞서 지난 17일 가자지구 알 아흘리 아랍 병원이 폭격을 받아 수백명이 숨졌다. 팔레스타인 측은 이스라엘군의 공습이라고 주장했지만, 이스라엘군은 팔레스타인 무장세력 이슬라믹 지하드의 소행이라고 반박했다. 중동·북아프리카 등에선 반(反)이스라엘 시위가 격화했지만,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폭격이 이스라엘이 아닌 "다른 쪽(By the otherside)" 책임이라 말하기도 했다.

AP의 분석 및 전문가들의 평가도 이와 유사한 맥락이었다. 특히 사건 당일 오후 7시 직전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의 가자지구 상공을 촬영한 생중계 영상을 확대해 제시했다.

해당 영상에서 카메라는 가자지구 지상에서 발사되는 로켓들을 확대하는데, 로켓 중 하나가 불빛이 있는 이스라엘 쪽에서 아닌 대부분 전기 공급이 중단돼 어두운 가자시티로 되돌아오는 것이 보인다고 AP 통신은 설명했다. 이어 로켓이 산산조각나고 멀리 지상에서 작은 폭발이 보였고, 2초 뒤 촬영 카메라 가까이에서 큰 폭발음이 났다. 생방송 하단 자막에는 가자지구 시간이 오후 6시 59분이라고 적혀 있었다.


18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고 있는 가자 지구의 병원 폭발 참사 현장의 파괴된 건물 앞에 불에 탄 차량들이 보인다. 2023.10.18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18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고 있는 가자 지구의 병원 폭발 참사 현장의 파괴된 건물 앞에 불에 탄 차량들이 보인다. 2023.10.18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AP는 지도와 위성사진을 활용해 문제의 영상과 알아흘리 병원에서 1.5㎞ 거리인 알자지라 방송 가자지구가 건물 위층에서 보이는 폭발 장면을 대조했고, 다른 빌딩들의 위치도 살펴본 결과 오후 6시59분의 큰 폭발이 정확히 병원 방향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AP는 또 알자지라의 생중계 영상과 정확히 같은 시간에 이스라엘 영토에서 촬영된 영상에서도 가자지구 내부에서 적어도 17발의 로켓이 발사되는 것을 확인했고, 알아흘리 병원 남동쪽 16㎞ 거리의 네티봇 마을에서 찍은 이스라엘 뉴스 '채널12'의 영상에서도 같은 시각 가자지구에서 발사된 로켓포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3개의 동영상을 종합해보면 △가자지구에서 여러 발의 로켓이 발사됐고 △이 중 한 발이 알아흘리 병원의 폭발 사건 2초 전, 가자지구 내 공중에서 산산이 조각났으며 △이것이 추락해 알아흘리 병원 폭발을 초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게 AP의 분석이다.

AP는 법의학적 증거가 부족하고 전쟁 중 자료 수집이 어려운 만큼 명확한 결론을 낼 수는 없지만, 이 같은 분석이 다수 전문가의 지지를 받는다고 보도했다. 전직 미군 정보 분석가이자 오픈소스 정보 전문가인 헨리 슐로트만은 AP에 "추가적인 증거가 없다면 가자지구에서 발사된 로켓이 비행 중 추락해 병원을 명중했다는 게 가장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오픈소스 정보 분석 전문가인 안드레아 리차드슨도 "로켓이 가자지구 내에서 왔다는 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영국 육군 장교 출신의 정보 컨설턴트 저스틴 크럼프도 하마스 등 무장단체가 주로 활용하는 "사제로켓의 실패율은 아주 높다"면서 "비극적 사고였을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