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빈살만 오찬에 '이재용·정의선·김동관' 참석…"이런 경우 없어"

머니투데이
  • 리야드(사우디아라비아)=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432
  • 2023.10.23 06:27
  • 글자크기조절

[the300](종합)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마치고 오찬장으로 향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0.23.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투자 포럼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2023.10.23.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 궁전에서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이하 모하메드)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열고 양국간 미래지향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기로 합의했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회담 후 이어진 오찬에서 이례적으로 우리 기업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며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야마마궁 정원에서는 회담에 앞서 국빈 방문을 축하하는 공식 환영식이 열렸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탑승한 차량이 야마마 궁전 입구로 들어서자 사우디 기마부대가 호위하며 차량을 정원 안으로 안내했다. 윤 대통령은 모하메드 왕세자의 영접을 받으면서 레드카펫을 따라 의장대의 사열을 받은 후 야마마 궁 내부로 입장해 사우디측 수행원들과 인사를 나눴다.


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작년 11월 모하메드 왕세자 방한 이후 1년이 채 되지 않아 사우디를 국빈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올해는 우리 기업이 사우디에 진출한 지 5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서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양국 관계를 더욱 심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열린 한-사우디 협정 및 MOU 서명식을 마친 뒤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0.23.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열린 한-사우디 협정 및 MOU 서명식을 마친 뒤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0.23.
모하메드 왕세자는 "사우디의 국가발전 전략인 '비전 2030' 중점 협력 국가인 한국과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윤 대통령과 더욱 자주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 지도자는 '전략파트너십 위원회'(지난해 방한 때 설립에 합의한 기구.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의 세부사항을 규정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게 된 것을 환영했다. 또 윤 대통령은 작년 11월 모하메드 왕세자 방한 이후 에쓰오일 샤힌 프로젝트 기공식 개최, 벤처 투자를 위한 1억6000만불 규모 한-사우디 공동펀드 조성, 중소기업의 사우디 진출을 지원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리야드 개소 등 실질적인 성과가 이어지고 있음을 평가했다.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마치고 오찬장으로 향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0.23.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마치고 오찬장으로 향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0.23.
특히 올해 6월 현대건설이 석유화학 플랜트를 건설하는 '아미랄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사우디 건설 진출 50주년을 기념하는 큰 성과라고 평가하면서 네옴, 키디야, 홍해 등 메가 프로젝트에도 우리 기업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왕세자와 사우디 정부의 관심을 요청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포스트 오일 시대 한국은 사우디 최적의 파트너로서 양국 관계가 전통적인 에너지, 건설 등의 분야에서 자동차, 선박도 함께 만드는 첨단산업 파트너십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이 고무적이며 관광, 문화교류 분야에서도 협력이 확대되어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에너지 안보 문제도 논의됐다. 윤 대통령은 "국제 원유시장의 불확실성이 증가한 현 상황에서 에너지 시장의 핵심 국가이자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가 시장안정을 위한 리더십을 발휘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양 정상은 현재 이스라엘-하마스 간 무력 충돌로 불안정이 가중되고 있는 중동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도 인도적 지원 등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마치고 오찬장으로 향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0.23.
[리야드=뉴시스] 전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 야마마궁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확대회담을 마치고 오찬장으로 향하는 무함마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세자 겸 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0.23.
이밖에도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관광, 스마트팜, 특허, 해운 및 해양수산, 통계, 사이버안보, 식약규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크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양국이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아울러 모하메드 왕세자는 윤 대통령이 24일부터 리야드에서 개최 예정인 제7차 미래투자이니셔티브의 첫째날 주빈으로서 특별 세션에 참석하는 데 대해 사의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참석이 미래 투자이니셔티브의 위상과 영향력을 대폭 강화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했다.

회담 이후 열린 오찬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등 우리 기업인 3명이 배석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관례상 이런 경우도 좀처럼 없다고 한다"며 "사우디 측에서 우리나라 대표적인 기업의 총수가 참석해서, 회담한 장관들 그리고 사우디의 국부펀드를 운용하는 책임자들과 직접 대화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서로 옆자리에 앉아서 점심을 먹으면서도 실질적 대화를 진행하는 것을 제가 봤다"고 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지난해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으로 26건의 MOU(양해각서), 290억 달러의 협력 사업 추진 중 이미 약 60%가 구체화되고 있는데 이어 이번 순방을 계기로 51건의 MOU와 계약 체결로 156억 달러, 약 21조원 이상의 추가 수출 수주 실적 등을 거두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주가 하락? 럭키잖아♥"…'원영적 사고' 엔터주 줍는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