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높이만 1m…세계 최대 스파클링 와인 '룩벨레어 제우스' 한국 투어

머니투데이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27 09:5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아영FBC
/사진제공=아영FBC
아영FBC가 독점 수입하는 스파클링 와인 '룩 벨레어(Luc Belair)'가 45ℓ 초대형 스파클링 와인 '룩벨레어 제우스(Zeus)'를 선보인다.

룩벨레어 제우스는 현존하는 스파클링 와인 중 세계 최대 용량으로,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신 제우스의 이름에서 따왔다. 높이는 1m 이상이고 무게는 72.5㎏에 달한다. 제우스 1병에는 거품 약 30억개가 들어 있으며 와인을 마시려면 성인 3명의 힘이 필요하다.

이 와인 병을 제작하는 데만 약 7년이 걸렸으며 병 소재는 유리가 아닌 고급 강철이다. 극한의 온도와 압력을 견디기 위해서다. 항공우주 공학자들이 스핀 성형, 기계 가공, 내부 코팅, 분말 코팅, 압력 실험 같은 절차를 거친 뒤 완성했다. 룩벨레어 제우스는 레어 로제(Rare Rose), 드미섹(Demi-Sec) 총 2종으로 각각 1병씩 단 2병만 생산했다.

지금까지 최대 용량으로 기록된 스파클링 와인은 룩벨레어 네브카드네자르(Nebuchadnezzar, 15ℓ)다. 유명 인사, 인플루언서, 운동선수들의 경력을 기념하거나 대회 우승 등을 축하하는 자리에 자주 등장했다.

룩벨레어는 제우스 출시를 기념해 월드 투어를 진행 중이며 한국은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방문하는 국가이자 아시아에서는 첫 방문 국가다. 다음 달 3일 대구에서 열리는 출시 행사에서 실물이 공개될 예정이다.

아영FBC 관계자는 "룩벨레어는 국내 론칭 후 7년 만에 파티, 페스티벌 등에서 항상 볼 수 있는 스파클링 와인 강자로 자리 잡았다"며 "한국은 미국 다음으로 많은 룩벨레어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어 주목하는 시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와인병은 크기에 따라 별도의 이름이 있다. 750㎖는 스탠더드, 375㎖는 하프 또는 디미어로 부른다. 대용량 1.5ℓ는 매그넘, 3ℓ는 더블 매그넘, 4.5ℓ는 제로보암, 6ℓ는 임페리얼 또는 메두셀라, 15ℓ는 네브카드네자르, 18ℓ는 멜키오르 또는 솔로몬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