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쓰오일,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공급받아 정유·화학 제품 만든다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30 09:11
  • 글자크기조절
S-OIL 정영광 부문장(왼쪽)이 대한블루에너지울산 대표 이인환(오른쪽)과 27일 서울 마포 본사에서 친환경 순환경제 사업 상호 협력 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
S-OIL 정영광 부문장(왼쪽)이 대한블루에너지울산 대표 이인환(오른쪽)과 27일 서울 마포 본사에서 친환경 순환경제 사업 상호 협력 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
에쓰오일(S-OIL)은 순환자원 재활용 전문기업인 대한블루에너지울산과 친환경 순환경제 사업 상호 협력 의향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S-OIL과 대한블루에너지울산은 주로 소각·매립되던 폐플라스틱을 친환경 화학제품으로 생산하여 활용하는 순환경제 체계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대한블루에너지울산은 폐플라스틱을 고온으로 가열해 생산한 열분해유를 에쓰오일에 공급한다. 에쓰오일은 열분해유를 기존 정유·화학 공장에서 원유와 함께 처리하여 친환경 납사, 폴리프로필렌 등을 생산할 계획이다. 기존 석유화학 제품과 동일한 품질이지만 탄소집약도가 낮은 제품 및 중간원료를 생산할 수 있다.

S-OIL은 사업 준비를 위해 지난 7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투입을 위한 산업부의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았다. 현행법상 폐기물로 분류되는 대체원료들을 기존 석유정제 시설에서 처리하는 데에는 법적·제도적으로 불가능한 부분이 있고, 복잡한 인허가 취득 절차 등에 오랜 시간이 소요되므로, 이를 간소화 또는 면제하는 한시적 규제 특례를 신청했다. 내년에는 국제 친환경 제품 인증제도인 ISCC PLUS 인증도 취득할 예정이다.

S-OIL 관계자는 "친환경, 순환형 신에너지 및 화학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최고의 경쟁력과 창의성을 갖춘 에너지 화학 기업'이라는 비전을 달성할 것"이라며 "한정적 자원의 사용을 줄이고,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는 순환경제로의 전환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믿습니다! 밸류업!"…발표 이후 8000억 넘게 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