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 오늘 운명의 날…55년만의 파업이냐, 극적 협상 타결이냐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0.30 16:03
  • 글자크기조절
포스코 포항제철소 2열연공장 복구
포스코가 창사 55년만에 첫 파업을 막기 위한 마지막 협상을 벌이고 있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 노사는 이날 오후 중앙노동위원회(중노위) 단체교섭 조정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사실상 최종 조정 절차다.

이날 최종 조정에서 극적인 협상 타결이 이뤄질 수도 있지만, 만약 결렬되면 포스코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을 진행할 수 있는 모든 요건을 갖추게 된다. 노조가 지난 28~29일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는 77.8%가 '찬성'표를 던졌다.

곧바로 파업을 진행할 지 여부는 노조의 결정에 달려있다. 국가 기간산업을 이끌고 있는 포스코에서 총파업을 개시하는 것은 부담스러운 일일 수밖에 없다. 지역 경제단체 및 협력업체들도 '파업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노조 역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앞두고 "파업은 최후의 수단"이라며 "쟁의행위 투표에서 압도적인 찬성률이 나와야 교섭의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파업 보다는 협상이 우선이고, 협상에서의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투표임을 강조한 것이다.


노사는 기본임금 '16만2000원 인상'을 두고 이견을 표출하고 있다. 사측은 호봉 상승에 따른 자연 상승분(7만원)을 포함한 인상을 제시했고, 노조 측은 "실질적으로 9만2000원 인상에 불과하다"고 맞서는 중이다. 호봉 상승분을 제외한 기본급 13.1%(16만2000원)를 인상해야 한다는 게 노조의 입장이다.

이밖에도 사측은 일시금 150만원 지급, 유연근무제를 활용한 격주 주 4일제 등을 제안했다. 노조 측은 △조합원 대상 자사주 100주 지급 △목표달성 성과 인센티브(PI) 200% 신설 △하계휴가 및 휴가비 신설 △격주 주4일제 도입 등을 주장하고 있다.

만약 노조가 파업을 결정한다면 1968년 포스코 창사 이후 최초다. 그룹 직원들 뿐만 아니라 수 만명에 달하는 협력사 직원들이 직접적 피해를 입을 수 있다. 자동차·조선·건설 등 전후방 산업 및 국가경제에도 타격이 불가피하다.

포스코 관계자는 "중노위 직전까지도 노사가 물밑 협상을 진행해온 것으로 안다"라며 "원만한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