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케이카, 3분기 영업익 184억원…전년比 14.7%↑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02 10:35
  • 글자크기조절
K Car(케이카) 로고. /사진=케이카
국내 최대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286억원, 영업이익 184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매출은 8.2%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4.7% 늘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판매 회전율이 높은 차량 위주로 재고 포트폴리오를 변경하고 수익성이 높은 채널 순으로 매입 채널 비중을 개선한 효과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케이카 3분기 주요 판매 차량을 살펴보면 △기아 올 뉴 모닝, 쉐보레 스파크 등 경차 △현대 그랜저 HG, 현대 그랜저 IG, 현대 쏘나타 DN8, 르노 SM6 등 중·대형차 △기아 더 뉴 카니발 등 RV(레저용차량)까지 다양한 차종과 가격대로 구성됐다.


케이카 전체 소매 판매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온라인 구매 서비스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3분기 판매 비중은 55%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6%포인트(p) 상승했다.

정인국 케이 사장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큰 시장 상황에도 중고차 사업의 본질과 기본에 충실하며 매출과 수익은 물론 3분기 연속 시장점유율 상승하는 성과를 이뤘다"며 "케이카는 중고차 시장의 큰 변화를 발판 삼아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며 시장지배력을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 변심 고전하던 K뷰티, 미국 잡았다…주가 400% '껑충'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