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색폭발 이슈키워드] 조용한 해고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06 15:51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조용한 해고'(Quiet cutting)는 직접적인 해고 대신 간접적으로 해고 신호를 줄 수 있는 조치를 일컫는 말입니다. 기업이 직원에게 장기간 봉급 인상을 거부하거나 승진 기회를 박탈하는 식으로 조용히 불이익을 주면서 스스로 직장을 떠나도록 하는 것입니다.

코로나19(COVID-19) 팬데믹 기간 서구 사회에서는 '조용한 퇴사'(Quiet quitting)가 젊은 직장인 사이에서 확산했습니다. 직장을 그만두지는 않지만 정해진 시간과 업무 범위 안에서만 일하고 초과근무를 거부하는 노동 방식입니다. 미국에서 한 20대 엔지니어가 게시한 동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신조어로 자리 잡았습니다.

그러다 2023년 5월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팬데믹 종식을 선언하면서 상황이 반전됐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가 지난 8월 처음 이 용어를 꺼내 들었습니다.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면서 기업들이 생산성 저하, 조직문화 저해, 인력 유출 등에 대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는 것입니다. 포브스는 "조용한 해고는 기업이 구조조정 효과를 보면서도 대량 감원을 피하는 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조용한 해고와 함께 '조용한 고용'(Quiet hiring)도 확산하는 추세입니다. 신규 직원을 대규모로 채용하지 않는 대신 기존 근로자의 역할을 전환해 필요한 업무를 맡기거나 정규직 대신 단기계약직원을 뽑는 방식을 말합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