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수정예' 양자기술 인재, 매년 20명 배출…KAIST 양자대학원 개원

머니투데이
  • 김인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07 15:00
  • 글자크기조절

박사급 최고두뇌 육성 위해…과기정통부 최대 9년간 242억원 투입

양자컴퓨터. / 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양자컴퓨터. / 사진=한국표준과학연구원
매년 양자기술 최고급 인재 20명 이상 배출을 목표하는 KAIST(한국과학기술원) 양자대학원이 출범했다. KAIST는 8개 거점국립대와 손잡고 2031년까지 9년간 박사급 인재 180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7일 대전 유성구 KAIST 본원캠퍼스에서 양자대학원 개원식을 개최했다. 과기정통부 지원으로 설립된 KAIST 양자대학원은 앞으로 최대 9년간(4+3+2년) 242억원(연 10~40억원)을 지원받는다.

KAIST 양자대학원은 '한국형 혁신 유전자를 가진 양자과학기술 혁신인재 양성'을 비전으로 KAIST-대덕연구개발특구-거점국립대가 인재 육성을 함께한다. 거점국립대는 경북대·부경대·부산대·전남대·전북대·충남대·충북대·한밭대 등 8개 대학이다.

특히 KAIST는 우리나라 '양자 국가전략기술센터'로 지정받은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중점 협력한다. 연구와 교육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표준연 연구자를 겸직교수로 임용하기로 했다. KAIST 교수와 표준연 연구자는 팀을 이뤄 1명의 학생을 전담하는 '공동지도교수제'를 도입한다.

또 양자과학기술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KAIST 물리학과와 전기및전자공학부 등이 참여하는 다학제적 융·복합 교육에 나서기로 했다. 앞으로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도 협력해 다양한 교육 커리큘럼과 공동연구를 마련할 예정이다.

조성경 과기정통부 1차관은 "양자 과학기술은 글로벌 기술 패권의 판도를 바꿀 수 있는 게임체인저로 양자대학원이 혁명의 최전선에서 전문인력 산실이 돼달라"며 "정부도 양자과학기술 인재가 꿈을 갖고 연구에 몰입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KAIST 양자대학원과 한국양자산업협회는 양질의 인력 제공과 일자리 창출 등 발전적 양자 생태계 조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협력 체결에 따라 양자대학원의 교육과정·교재 공동개발과 실습주제 발굴, 인턴십 운영, 진로·취업 지원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양자기술은 더 이상 나눌 수 없는 에너지 최소단위인 양자 성질을 이용하는 기술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극미소 세계에선 일상의 거시세계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현상이 나타난다. 대표적으로 양자는 중첩·얽힘 등의 특성을 나타낸다. 이런 특성에 따라 양자컴퓨터는 정보처리 단위가 큐비트로 중첩·얽힘 특성에 따라 0과 1을 중첩해 나타낼 수 있다. 이 때문에 양자컴퓨터는 정보 저장량과 연산 속도가 기존 컴퓨터보다 월등히 높다. 구글이 슈퍼컴퓨터로 1만년 걸릴 계산을 양자컴퓨터로 200초 만에 풀었다고 발표한 게 대표적인 사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