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동서대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실증 추진

머니투데이
  • 부산=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07 15:04
  • 글자크기조절

서르와 산학협력 개발, 폐기물 재활용 향상 기대

동서대와 서르, 부산시설공단이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실증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동서대
동서대학교 LINC 3.0 사업단이 서르와 산학협력을 통해 AI기술 활용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윔플빈'을 공동 개발하고 실증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동서대는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활용을 부산시설공단과 협의하고 서면지하도 상가 중앙몰에 설치한 상태다.


윔플빈은 동서대 김형숙 교수가 산학공동기술개발로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재활용 수거함 및 앱(App)의 초기 개발에 나섰고 양성원 교수가 산학연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제품을 디자인했다. 류도상 교수는 클래스셀링 프로그램을 통해 홍보 영상 제작에 들어갔다.

이 분류기는 재활용자동수거기(RVM)와 비교해 선별 정확성과 경제성을 가지고 있고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전체 재활용폐기물을 분류하고 기존 RVM의 10% 비용으로 설치 가능하다.

실증 작업 후 지자체, 기관과 연계해 공공장소에 설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동서대와 서르는 윔플빈이 공공장소의 분리수거 문제를 향상할 것으로 예상한다. 재활용율의 증가는 재활용 원재료의 판매 수익 상승과 쓰레기 처리 비용 절감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OECD 평균 추월한 한국 먹거리 물가…과일·외식이 끌어올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