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 대망의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1승', KT 15:4 대파!... '오지환 3G 연속포+김윤식 1실점 역투' [수원 KS4 현장리뷰]

스타뉴스
  • 수원=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11 17:46
  • 글자크기조절
LG 김윤식이 11일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LG 팬들의 박수를 받은 채 6회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LG 오지환이 11일 7회 홈런을 친 뒤 포효하고 있다.
LG 트윈스가 대망의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놓게 됐다.


LG 트윈스는 11일 수원 KT 위즈파크(1만7600석 매진)에서 열린 KT 위즈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7전 4선승제) 4차전에서 15-4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LG는 시리즈 전적 3승 1패를 기록, 남은 3경기에서 1승만 추가할 경우 1994년 이후 29년 만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반면 KT는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두 팀은 12일 하루 휴식을 취한 뒤 잠실구장으로 장소를 옮겨 13일 오후 6시 30분 한국시리즈 5차전을 치른다.

LG 선발 김윤식의 호투와 타선의 막강한 화력이 합작해 만든 승리였다. 김윤식은 5⅔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1자책)으로 호투하며 생애 첫 포스트시즌 승리를 챙겼다. 장단 17안타를 몰아친 타선에서는 김현수가 4타수 2안타(1홈런) 3타점 1득점, 오지환이 3타수 2안타(1홈런) 4타점 2득점, 문보경이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 2득점으로 각각 맹활약했다.

반면 KT는 선발 엄상백이 4이닝 4피안타(1피홈런) 2볼넷 3실점(3자책)으로 흔들린 뒤 두 번째 투수로 나온 김재윤이 1⅓이닝 2피안타(1피홈런) 1볼넷 2실점(2자책)으로 무너지며 사실상 경기 흐름을 내줬다. 타선은 산발 6안타에 그쳤다.


김현수는 포스트시즌 통산 최다 타점(45타점) 신기록(종전 SSG 최정 43타점)을 세웠다. 아울러 LG는 포스트시즌 최다 연속 타자 안타 신기록(8타자) 및 7회초 한국시리즈 한 이닝 최다 안타 신기록(8안타)을 작성했다. 오지환은 2차전과 3차전에 이어 이날 4차전까지 홈런을 치며 한국시리즈 최다 연속 경기 홈런 타이 기록(3경기)을, 단일 시즌으로는 최초의 기록을 작성했다.

7회 오지환의 홈런에 기뻐하는 LG 더그아웃 내 선수들.
7회 오지환의 홈런에 기뻐하는 LG 더그아웃 내 선수들.
LG는 1회초부터 2점을 선취하며 KT의 기선을 제압했다. 1사 후 박해민이 안타로 출루한 뒤 후속 김현수가 KT 선발 엄상백을 상대로 우월 투런포를 작렬시켰다.(2-0)

이후 양 팀 선발들의 호투가 이어진 가운데, LG가 먼저 KT 선발을 강판시켰다. 5회초 선두타자 문성주가 볼넷으로 출루하자 KT는 엄상백을 내리는 대신 김재윤을 올렸다. 문성주는 신민재의 희생번트 때 2루까지 간 뒤 홍창기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3-0)

LG는 6회초 또 큰 것 한 방으로 2점을 달아났다. 1사 후 오지환이 볼넷으로 1루를 밟은 뒤 문보경이 김재윤의 초구 속구를 받아쳐 좌월 투런포로 연결했다. 점수는 5-0이 됐다. KT도 곧장 반격했다. 6회말 2사 후 김상수가 2루타로 출루한 뒤 황재균의 좌전 적시타 때 득점했다.(5-1)

하지만 LG는 7회초 대거 7득점을 올리며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사 후 박해민이 2루타를 치자 KT는 투수를 김영현에서 김민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김현수에게 우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타를 허용했다.(6-1) 이어 오스틴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전날(10일) 3차전에서 9회 역전 3점포를 친 오지환이 우월 스리런포를 작렬시켰다. 점수는 9-1까지 벌어졌다. 계속해서 LG는 문보경의 2루타와 박동원의 내야 안타에 이어 문성주가 10구 승부 끝에 좌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적시 3루타를 터트렸다.(11-1) 이어 신민재의 유격수 앞 땅볼 때 문성주가 홈인, 점수는 12-1이 됐다.

LG는 8회초 또 3점을 뽑았다. KT가 투수를 배제성으로 바꾼 상황에서 2사 후 대타 김범석의 안타, 김민성의 볼넷으로 1, 2루 기회를 잡았다. 이어 오지환의 적시타, 문보경의 희생타, 허도환의 적시 2루타로 15-1까지 달아났다. 이대로 끝났다면 역대 한국시리즈 최다 득점차 경기(1990년 10월 24일 잠실 1차전 LG 13-0승) 기록을 갱신할 뻔했으나, KT가 8회말 2점을 만회하면서 실패했다. KT는 9회말 1사 1, 3루에서 이호연의 희생타로 한 점을 만회했으나 더 이상의 반전은 기대하기 어려웠다. 결국 경기는 LG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7회 오지환의 홈런포에 염경엽(가운데) 감독을 비롯한 선수들이 더그아웃에서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7회 오지환의 홈런포에 염경엽(가운데) 감독을 비롯한 선수들이 더그아웃에서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LG 김윤식이 11일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LG 팬들의 박수를 받은 채 6회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LG 김윤식이 11일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LG 팬들의 박수를 받은 채 6회 마운드를 내려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