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폐휴대폰, 안전파우치에 넣으세요" CJ대한통운, 자원순환모델 구축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13 14:45
  • 글자크기조절
13일 광교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 /사진제공=CJ대한통운
13일 광교 경기도청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 정덕기 e순환거버넌스 이사장.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전국 택배 네트워크를 활용해 재활용 가치가 높은 폐휴대폰 자원순환모델을 구축한다.

CJ대한통운은 13일 경기도청에서 삼성전자, 경기도 및 e순환거버넌스와 '고객참여 휴대폰 자원순환물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각 가정에 방치된 폐휴대폰을 CJ대한통운의 오네(O-NE) 서비스망을 활용해 수거한 뒤 부품과 원자재를 재활용하는 자원순환 모델 구축이 핵심 내용이다.

소비자가 삼성전자 지속가능경영 웹사이트에서 폐휴대폰 재활용 신청을 하면 CJ대한통운은 각 가정으로 안전파우치를 배송한다. 여기에 폐휴대폰을 넣어 최종 수거 신청을 하면 CJ대한통운에서 이를 수거해 용인시 처인구에 위치한 e순환거버넌스 수도권 처리센터로 배송한다. 이곳에서 파쇄와 원재료 재활용 처리가 이뤄진다.

이번 자원순환모델의 장점은 쉽고 안전한 폐휴대폰 처리다. 소비자는 집에서 클릭 한 번으로 손쉽게 폐휴대폰을 배출할 수 있다. 완료한 소비자에게는 기부영수증과 탄소중립포인트가 발급된다. 또 CJ대한통운에서 특별 제작한 안전파우치를 이용해 재활용은 물론 개인정보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촘촘한 전국 택배 네트워크망을 활용한 자원순환 수거체계를 마련한다. 폐휴대폰의 파쇄와 전처리는 e순환거버넌스에서 담당한다. 경기도는 프로그램 홍보와 안전파우치를 관리하는 용인지역자활센터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자사 채널을 통한 프로그램 홍보를 맡기로 했다.

금·은·구리·팔라듐 등 30여종의 금속이 포함돼 있는 휴대폰은 가장 높은 재활용 가치를 보유한 폐자원 중 하나다. 재활용 방법이 잘 알려져 있지 않아 상당수가 가정에 그대로 방치돼 있다. 또 폐휴대폰이 그냥 버려질 경우 유해물질로 인한 토양이 중금속에 오염되는 등 환경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어 자원순환 시스템이 구축돼야 할 분야로 꼽힌다.

이번 사업은 CJ대한통운이 구축하는 네번째 자원순환 모델로 2년간 진행된다. CJ대한통운은 택배 네트워크를 활용, 페트병·알루미늄캔·우유팩 등의 폐자원을 수거해 각각 화장품 용기·철강원료·스케치북으로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한국사업부문 대표는 "폐자원을 효율적으로 재활용하는 자원순환 모델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시작"이라며 "대표적 생활물류 인프라인 택배 네트워크를 활용해 자원순환 모델이 더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