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ISC, 3Q 매출 329억…SKC 편입 후 점유율 14%↑

머니투데이
  • 서하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13 17:33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글로벌 반도체 테스트 솔루션 기업 아이에스시(ISC (72,900원 ▼400 -0.55%))가 13일 3분기 매출 329억원, 영업손실 79억원(영업이익률 -24.3%)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주원인은 일회성 재무비용 반영이었고 비용 반영 전 영업이익은 57억원(영업이익률 17%)이었다.

3분기 비메모리 분야 매출은 CPU·GPU 용 소켓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증가해 호조를 보였다. 다만 AP 소켓 매출은 스마트폰 판매 부진 및 북미 고객사의 중국 매출 하락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0% 감소했다.

메모리 분야 매출은 글로벌 고객사의 감산 확대 영향이 지속됐다. 그러나 최근 DDR5, LPDDR5x, 차량용 메모리 반도체용 소켓 수주가 증가했다. 시장의 관심을 받는 세계 1위 메모리 반도체 고객사 내 점유율이 SKC 피인수 이후 14% 이상 증가해 반도체 경기 회복이 예상되는 2024년부터 수주 상황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사업 부문별로는 주력 제품군인 실리콘 러버 소켓이 전체 매출의 80%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해외 매출이 80% 수준으로 북미, 대만, 중국, 동남아, 유럽 등 세계 전역에서 고른 성과를 거뒀다.

3분기 영업이익은 주식 보상 비용 137억원을 일시 상각하면서 적자를 기록했으나, 일회성 비용 반영을 제외할 경우 57억원 흑자로 고객사 증산이 예상되는 4분기 이후론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ISC는 4분기 다수 글로벌 고객사의 차량용 SoC R&D 수주 및 북미 서버 팹리스 고객사의 양산 승인(Qualification)을 진행하면서 국내 양대 고객사의 신규 라인 증설, AI 반도체와 같은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하겠단 계획이다.

ISC 관계자는 "4분기 비메모리 반도체 고객사를 중심으로 수주 상황이 개선되고 있으며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1위 고객사 내 점유율이 증가했다"며 "AI 반도체, 자율주행차용 SoC, 고부가가치 CPU·GPU 등 고부가가치 제품 매출 확대 및 공정개선을 통한 원가절감을 통해 2024년부터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