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황선홍호에 우스꽝스럽게 골 내줬다" 0-3 대패에 분노한 앙리... 정상빈 환상프리킥 골은 인정

  • OSEN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1 13:06
  • 글자크기조절
"황선홍호에 우스꽝스럽게 골 내줬다" 0-3 대패에 분노한 앙리... 정상빈 환상프리킥 골은 인정

"황선홍호에 우스꽝스럽게 골 내줬다" 0-3 대패에 분노한 앙리... 정상빈 환상프리킥 골은 인정

"황선홍호에 우스꽝스럽게 골 내줬다" 0-3 대패에 분노한 앙리... 정상빈 환상프리킥 골은 인정

"황선홍호에 우스꽝스럽게 골 내줬다" 0-3 대패에 분노한 앙리... 정상빈 환상프리킥 골은 인정



[OSEN=노진주 기자] "한국에 우스꽝스럽게 골을 내줬다."


프랑스 21세 이하(U-21) 축구대표팀 감독 티에리 앙리(46)가 정상빈(미네소타)의 프리킥 골을 뺀 나머지 실점은 내주지 말았어야 했다고 한탄했다.


황선홍 감독이 사령탑으로 있는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대표팀은 21일 프랑스 르아브르 스타드 오세안에서 열린 프랑스 U-21과의 평가전에서 공격수 정상빈(미네소타)의 멀티골을 앞세워 3-0 승리를 거뒀다. 반면 프랑스는 홈에서 자존심을 구겼다.

지난 10월 막을 내린 2022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목표를 달성해 대회 최초 ‘3연패’ 새역사를 세운 황선홍 감독은 프랑스까지 잡았다. 

상대는 1살 어린 선수들이었지만 프랑스 원정이었기에 경기 전 한국의 대승을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다. 그러나 3골이나 뽑아내는 화력을 자랑하며 황선홍호는 프랑스를 상대로 무실점 3골 차 승리를 거뒀다.

한국의 첫 번째 골은 후반 25분에 나왔다. 주인공은 정상빈. 그는 아크 부근, 골대와 다소 먼 거리의 프리킥 키커로 나서 ‘대포알 슈팅’으로 프랑스 골망을 갈랐다. 골키퍼가 손을 뻗어봤지만 공은 골문 안 구석에 꽂힌 뒤였다.




추가골도 정상빈 발끝에서 터졌다. 후반 33분 그는 왼쪽에서 올라오는 낮고 빠른 크로스에 발을 갖다 대 멀티골을 완성했다. 한국 해설진은 프랑스를 상대로 황선홍호가 두 골 차로 앞서 나가자 “대단한 이변”이라고 놀라워했다.

후반 45분 한국의 쐐기골이 터졌다. 상대 골키퍼가 제대로 볼처리를 하지 못한 상황에서 홍윤상(포항 스틸러스)이 회심의 슈팅으로 프랑스의 추격 동력을 완전히 꺾어버리는 득점을 올렸다. 경기는 그대로 종료.



프랑스 매체 ‘프렌치 풋볼 위클리’에 따르면 경기 후 앙리 감독은 “두 번째와 세 번째 골을 우스꽝스럽게 내줬다”면서 “그렇게 (한국선수들이) 크로스하게 놔두다니”라며 분노했다. 


이어 “우리가 많은 기회를 만들었는데, 그것을 놓치면 상대팀이 우리를 처벌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만든다. (정상빈의)프리킥 골은 아름다웠지만 나머지 두 골은 피할 수 있었다”며 3골 차 패배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이어 “아직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많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달러→230달러…국민연금, 美 코인주 사서 600억원 벌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