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M 팔고 4000억 번 이수만, '이곳'에 투자했다…반토막 손실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855
  • 2023.11.21 14:26
  • 글자크기조절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전 SM 총괄 프로듀서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가 비만 치료제를 개발하는 코넥스 상장사 프로젠 (7,240원 ▼240 -3.21%)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 전 70억원 가량을 투자했는데 상장 이후 주가가 급락하면서 현재 평가손실 상태인 것으로 추정된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전 총괄은 프로젠 지분 7.23%(137만8447주)를 보유했다고 전날 공시했다.

프로젠 상장적격성보고서에 따르면 이 전 총괄의 보유 지분은 보통주 50만1254주와 우선주 87만7193주로 구성된다. 그는 프로젠 상장 전인 지난 9월27일 주당 3990원에 보통주 20억원 어치를 매수했다. 이어 지난달 7일에는 유상증자에 참여해 우선주 50억원(주당 5700원)을 투자했다. 총 투자금액은 70억원이다.

지난 15일 코넥스 시장에 상장한 프로젠의 주당 기준가는 5200원으로 이 전 총괄의 보통주 매수가보다 30% 높았다. 하지만 상장 당일 프로젠 주가는 기준가 대비 22.88% 하락한 4010원에 마감했고 이후 2거래일 연속 하한가(코넥스 시장 가격제한폭은 15%)를 기록했다. 지난 20일에는 최저 2580원까지 떨어졌다.

이 전 총괄이 프로젠 주식을 보유했다는 소식에 이날 주가는 상한가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이 전 총괄의 매수가격보다 낮은 2965원이다. 보통주 기준 손실률은 25.69%다. 상장되지 않은 우선주 가격도 보통주와 유사하다고 가정할 경우 이 전 총괄은 현재 약 30억원의 평가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프로젠은 융합단백질을 이용해 비만치료제와 면역항암제를 개발하는 회사다. 핵심 기술인 NTIG(Neo Tri-ImmunoGlobulin, 네오 트리이뮤노글로불린)는 다중 표적 타게팅과 장기 지속성을 지닌 항암체료제 개발을 위한 플랫폼 기술이다. 비만 치료제 신약으로는 글루카곤유사펩타이드(GLP)-1 계열 비만 신약인 PG 102를 연구 중인데 현재 임상 1상 단계가 진행되고 있다.

프로젠 최대주주는 지분 32.96%를 보유한 유한양행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4월 프로젠의 구주와 신주 등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총 300억원을 투자했다. 2대주주는 21.2%를 보유한 에스엘바이젠이다. 이 전 총괄은 3대 주주다.

앞서 올해 2월 이 전 총괄은 에스엠 지분 18.32%를 하이브에 매각하면서 약 4200억원을 현금화했다. 그는 미래 기술에 관심을 보이며 다양한 기업에 투자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에는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전문기업 파블로항공에 10억원을 투자해 2대주주 지분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