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연체가 아니었어?"···카드사·고객 모두 '아슬아슬' 리볼빙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6 13:56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리볼빙의배신④공식 연체율만 2%

[편집자주] 신용점수 900점이 넘는 고신용자가 15%가 넘는 고금리로 빚을 갚고 있다. 카드사 리볼빙 얘기다. 리볼링을 잘못 이용했다간 빚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위험도 있다. 은행 신용대출도 5%면 빌릴 수 있는 이들은 왜 고금리 리볼빙을 쓰는지, 카드사의 잘못된 유혹은 없었는지 리볼빙을 재조명하고 올바른 방향성을 제시한다.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지난해까지 1%대 수준이던 카드사 리볼빙 연체율이 올해 들어 2%까지 올랐다. 어려운 서민경제와 높은 금리, 최근 우상향 곡선을 그리는 잔액 등이 맞물려 생긴 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7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리볼빙 연체율이 평균 2.38% 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1.55%와 비교해 거의 1%p(포인트) 가까이 악화됐다.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 등과 직접 비교하긴 어렵지만 공식 연체율이 2%대를 훌쩍 넘는 만큼 적절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온다.

특히 리볼빙 특성상 연체율이 갑자기 상승할 수 있다. 리볼빙은 '최소약정기준'의 적용을 받는다. 자신이 정한 비율만큼만 갚고 나면 나머지 잔액은 갚지 않아도 연체된 것으로 보지 않게 설계됐다. 고객이 정한 비율만큼 갚지 못하거나 리볼빙 잔액이 일시불 한도금액까지 차게 되면 그제서야 연체로 처리된다. 그럼에도 연체율이 악화됐다는 건 그만큼 리볼빙 주 이용 계층인 서민 경제가 어렵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최근 리볼징 잔액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점도 연체율 악화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준다는 지적이 나온다. 2021년말까지만 해도 카드사 현금서비스 잔액이 6조6826억원으로 당시 리볼빙 잔액 6조1449억원보다 많았지만 지난해 6월 역전됐다. 올해 10월 기준으로는 리볼빙 잔액이 현금서비스 잔액보다 약 5000억원 더 많다.

반면 리볼빙 관련 우려가 시장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카드사들이 충분히 대손충당금을 쌓고 대비하고 있는만큼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카드업계 한 관계자는 "리볼빙 잔액이 증가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전체 카드사 신용판매 잔액으로 보면 규모가 크지 않다"며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믿습니다! 밸류업!"…발표 이후 8000억 넘게 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